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문화포털

문화지식 예술지식백과 (문학)

예술지식백과

문화 관련 예술지식백과를 공유합니다.

시용향악보(時用鄕樂譜)

문헌명
시용향악보(時用鄕樂譜)
저자
미상
개요
조선시대 명종(明宗) 이전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활자본 1권 1책의 악보집(樂譜集). 악장(樂章)·사(詞)·단가(短歌)·민요·무가·가사(歌詞)·창작가사 등을 수록하고 있으며 대부분은 <악학궤범(樂學軌範)>·<악장가사(樂章歌詞)>에도 전하지 않는 고려가요로 여악(麗樂) 연구와 어문·민속 연구의 귀중한 자료이다.
내용과 특징
<시용향악보(時用鄕樂譜)>는 조선 중기에 편찬된 편자 미상의 악보로, 사학자 황의돈(黃義敦)의 손을 거쳐 이겸로(李謙魯) 소장으로 되었고, 1954년 5월 연세대학교 동방학연구소에서 영인본(影印本)으로 간행되었다. 이 악보의 어미는(魚尾: 版心의 장식) 전부 중종 때의 모습을 나타내며, 자체(字體)는 사자관체(寫字官體)이다. 이병기(李秉岐)는 명종과 선조 때에 간행된 것이 아닌가 보았으나, 김동욱(金東旭)은 연산군과 중종 사이에 이 악보가 실제 사용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무가(巫歌) 등이 존재하므로 그렇게 잡은 것이나, 아마 궁중의 기은용(祈恩用)으로 만든 악보일 가능성도 있다. 이 악보에 나타난 문학 장르는 악장(樂章), 사(詞), 단가(短歌), 가사(歌詞), 창작가사(創作歌詞), 민요(民謠), 무가(巫歌) 등을 포함하고 있어, 조선 초기의 가요 분포를 충분히 반영하고 있다. 악보를 궁(宮)·상(商)·각(角)·치(徵)·우(羽) 등으로 표시하여 26수의 가사를 수록한 것으로 그 중 16수는 <악학궤범>와 <악장가사>에도 누락되어 종전에는 제목조차 알려지지 않았던 고가요(古歌謠)들이다. 또 나머지 10수도 그 가사가 후세의 가집(歌集)에서 발견되기는 하였으나 원형이 보전되어 고악(古樂)과 어문(語文) 및 민속악연구에 새로운 자료를 제공한 귀중한 것들이다. 새로이 발견된 16편은 순한문으로 표기된 <생가요량(笙歌寥亮)>과 한문투의 <횡살문(橫殺門)>, 가사가 아닌 의성여음(擬聲餘音)으로만 표기된 <군마대왕(軍馬大王)>·<구천(九天)>·<별대왕(別大王)>, 우리말로 된 <나례가(儺禮歌)>·<유구곡(維鳩曲)>·<상저가(相杵歌)>·<성황반(城皇飯)>·<내당(內堂)>·<대왕반(大王飯)>·<잡처용(雜處容)>·<삼성대왕(三城大王)>·<대국일(大國一)>·<대국이(大國二)>·<대국삼(大國三)> 등이다. 다만, 향악(鄕樂)의 악보를 기록하고자 엮은 까닭에 26편의 가사가 모두 제1장만 기재되고 제2장 이하의 가사가 없는 것이 아쉬운 점이다. 26편 중에는 <쌍화곡(雙花曲)>·<납씨가(納氏歌)>·<유림가(儒林歌)>·<사모곡(思母曲)>·<서경별곡(西京別曲)>·<정석가(鄭石歌)>·<청산별곡(靑山別曲)>·<귀호곡(歸乎曲, 가시리)>·<풍입송(風入松)>·<야심사(夜深詞)> 등도 포함되어 있다. 보법(譜法)은 세조식(世祖式) 육대강(六大綱) 십육정간보(十六井間譜)를 채택하였고, 매 강(綱)을 4행으로 구분하여 제1행에 오음약보(五音略譜)로 된 악보를, 제2행에 장고법(杖鼓法)을, 제3행에 박법(拍法)을, 제4행에 가사(歌詞)를 각각 실었다.
연계정보
-가시리
-만전춘별사(滿殿春別詞)
-사모곡(思母曲)
-서경별곡(西京別曲)
-쌍화점(雙花店)
-청산별곡(靑山別曲)
-납씨가(納氏歌)
-악장가사(樂章歌詞)
-악학궤범(樂學軌範)
관련멀티미디어(전체1건)
이미지 1건
  • 관련멀티미디어
문화홍보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