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가 전하는 지식과 지혜를 분야별로 만나보세요.

세자매(Tri sestry)

  • 작가소개

    안톤 파블로비치 체호프(Anton Pavlovich Chekhov, 1860~1904) 러시아 소설가, 극작가. 타칸로크 출생. 단편소설과 중편·산문 등에서 사회성과 예술성을 겸비한 문학세계를 이루었고 근대연극에서 기분극(氣分劇)의 창시자로서도 잘 알려져 있다. 16세 때 아버지의 파산으로 고학하며 1879년 모스크바대학 의학부에 입학하였다. 재학 중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오락잡지와 신문에 ‘안토샤 체혼테’라는 필명으로 7년간 400편 이상의 단편소설과 콩트를 기고하였다. 1884년 첫 번째 단편집 <비극의 여신 설화>를 출판하였다. 이들 초기작품에서는 다양한 작풍을 보였으나 대부분 인생을 있는 그대로 표현함으로써 무사상적·인상주의적이라는 비난을 받기도 하였다. 대학 졸업 후 의사로 있을 때인 1886년 작가 그리고로비치로부터 재능을 낭비하지 말라는 충고의 편지를 받고 본격적인 창작활동을 시작하였다. 1888년에 단편소설집 <황혼>(1887)으로 푸슈킨상을 받았으며 희곡 <이바노프>(1887), 소설 <광야>(1888)와 <등불>(1888), <지루한 이야기>(1889) 등을 본명으로 발표하면서 문학가로서 확고한 위치에 서게 되었다. 이 무렵부터 객관적인 문학론을 주장하며 재판관이 아닌 사실의 객관적 증인이 되는 것이 작가의 과제라고 보았다. 또한 톨스토이와 스토아학파 철학자인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의 <명상록>에서 받은 영향이 <지루한 이야기> 이후의 작품에 나타났다. 특히 이 작품은 노년에 들어서도 자신의 인생을 가지지 못한 어느 퇴직 노교수의 절망을 그린 것으로 작가의 심리상태가 반영된 작품이다. 그는 이 작품에서 시대적 요구였던 ‘무엇을 할 것인가’라는 물음에 대해 확고한 이념 대신 ‘나에게는 사상이나 감정을 통일하는 공통이념이 없다’고 주인공을 통해 대답하였다. 1890년 악화된 폐결핵을 무릅쓰고 제정러시아의 감옥실태를 조사하고 정신적인 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죄수들의 유형지인 사할린으로 여행하였다. 여행에서 돌아와 여행결과를 담은 탐방문학 <사할린섬>(1895)을 발표하여 주목을 받았다. 그 뒤부터 민중의 생활을 직접 목격하고 지식인의 무력함을 통감하여 현실사회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하였고, 톨스토이즘이나 스토아철학의 영향에 의한 금욕적·자폐증적 세계관에서 벗어나 인간 본연의 모습을 인정하기 위하여 인간성 해방에 눈을 돌렸다. 1892년 발표한 <6호실>은 현실개혁의 허무함을 깨닫고 모든 것에 무관심해져 정신병자와 얘기하던 중 자신까지 쇠창살에 갇힌다는 내용인데, 전제정치 아래 러시아와 지식인의 운명을 암시하는 작품으로서 감옥에서의 잔혹행위에 대한 저항의식을 불어넣었으며, 1880년∼90년 초 체호프의 비판적 리얼리즘을 가장 잘 표현한 작품이다. <다락이 있는 이층집>(1896)에서는 농민에게 문학을 가르치고 진료소를 만들어 주는 일 등으로 민중생활을 향상시키려는 딸 리자와 현실개혁은 일시에 해야 함을 주장하지만 실제로는 무기력한 어느 화가와의 대화를 통하여 공론(空論)뿐인 19세기 러시아 지식인을 비판하였다. 이 밖에도 톨스토이즘을 비판한 <나의 인생>(1896)과 농민생활의 비극을 그린 <농군들>(1897), <골짜기>(1899) 등의 농촌소설이 있다. 또한 현실에서 벗어나려고 하지만 자신도 모르게 자본의 노예가 되어가는 청년의 고뇌를 그린 <3년>(1894)도 사회에 적극적인 관심을 보인 작품으로 체호프가 세기말 러시아를 휩쓴 자본주의의 필연성과 본질을 바르게 이해하고 있었음을 볼 수 있다. 사할린 여행으로 건강이 악화되자 1892년 모스크바주의 멜리호보로 옮겨 창작을 계속하면서 농민들을 무료로 진료하고 학교, 교량, 도로건설 등 사회사업도 하였다. 1899년 크림반도의 얄타로 요양지를 옮겼는데, 이 무렵 고리키, 톨스토이, 부닌 등과 친분을 맺었다. 1892년 멜리호보에서 1899년 얄타요양지로 옮겨갈 때까지는 체호프 소설의 원숙기로서 작품의 공통 주제는 타성에 젖어 목적 없이 살면서 속물화되는 인간에 대한 비판과 더불어 진실한 삶에 대한 물음이며 1890년대에 새로운 조류를 형성한 상징주의, 마르크스주의, 나로드니키와 체호프 사상 사이의 논쟁을 반영하고 있다. 이 시기의 작품으로 <결투>(1892), <이오니치>(1898), <상자에 들어간 남자>(1898) 등이 있으며 톨스토이가 격찬한 단편 <귀여운 여인>(1899)에서는 여러 번 결혼하지만 그때마다 새 남편의 의견을 그대로 추종하는 여주인공 오렝카의 삶을 통하여 가짜 인생에 대한 비판을 가하였다. 이 밖에 <개를 데리고 다니는 부인>(1899)과 원숙기에 접어든 후기작품 경향이 잘 나타난 <골짜기>(1899), <약혼자>(1902) 등이 있다. 연극에서 체호프는 인생탐구를 근본목표로 삼는 내용에 장치, 조명 등 기술적 부분을 포함한 조화로운 전면적 표현을 추구하였고 당시 연극경향을 따라 특수한 분위기를 무대 위에 나타내는 것을 목

  • 작가소개

    적으로 하는 기분극을 창시하였다. <이바노프>(1887), <갈매기>(1896), <바냐 아저씨>(1897), <세자매>(1900∼1901), <벚꽃동산>(1903∼1904) 등은 체호프의 5대희곡으로 꼽히는데 러시아 근대 리얼리즘을 완성한 작품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들 작품은 공통적으로 후기 단편소설에 나타난 인간의 진실한 삶을 주제로 삼았다. 특히 <갈매기>는 상연 후 혹평을 받았으나 스타니슬라브스키의 연출로 선구적인 근대연극으로서 모스크바예술극장에서 무대화에 성공하였으며 생활 그대로의 연극과 정서를 위주로 한 연극을 추구한 작품이다. 1902년 정부가 고리키의 아카데미회원자격을 박탈하였을 때 코롤렌코와 함께 항의하는 뜻으로 아카데미회원자격을 반납하였다. 1901년 모스크바예술극장 배우 크니페르와 결혼하였고 3년 뒤 요양 중이던 독일 바덴바덴에서 병이 악화되어 44세로 죽었다. 체호프는 비판적 리얼리즘 작가로서 고골리, 코롤렌코, 푸신 등에게 영향을 주었으며 그 영향의 흔적은 영국의 맨스필드, 울프, 미국의 헤밍웨이 등의 작품에 나타나 있다.

  • 내용

    1막 응접실. 눈부신 햇살의 정오. 이리나의 생일. 5월이지만 이 지방은 아직 춥다. 1년 전,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안드레이와 세 자매는 쓸쓸히 집을 지키고 있다. 간간이 장교들만 집을 들락거릴 뿐이다. 올가는 학교 일로 늘 지쳐있고, 마샤는 잘못된 결혼으로 인생을 후회하면서 산다. 이리나는 늘 모스크바를 그리워하는데, 이때 모스크바에서 포병대대장으로 베르쉬닌 중령이 부임하면서 집은 활기를 띤다. 장교들과 식구들이 모인 가운데 파티가 진행된다. 2막 응접실. 2월, 겨울. 바람 부는 밤. 나타샤와 결혼을 한 안드레이는 아내에게 휘둘려 산다. 마샤는 베르쉬닌에 대한 관심이 깊어지고, 뚜젠바흐와 살뇨느이는 이리나에게 사랑을 고백한다. 두 사람에게 마음이 없는 이리나는 답답한 나머지 모스크바로 가고 싶어 한다. 3막 2층의 방. 같은 계절. 새벽 3시. 마을에 큰 화재가 발생한다. 올가는 집을 잃은 사람들에게 옷가지를 나눠주며 걱정을 하고, 나타샤는 이리나와 자신의 아들인 보비끄와 방을 바꾸자고 제안하고, 오빠 안드레이는 도박에 빠져있다. 이 문제로 올케와 시누이 간의 갈등은 더욱 심해진다. 마샤와 베르쉬닌 간의 몰래 사랑은 깊어지고, 참다 못한 나머지 올가와 이리나에게 고백을 해버리고, 이리나 역시 뚜젠바흐와 결혼하기로 마음먹는다. 4막 쁘로조로프의 오래된 정원 앞. 1막과 같은 계절, 같은 시간. 주둔했던 군대가 떠나는 날. 마샤와 베르쉬닌은 이별의 아픔으로 떨어질 줄 모르고, 그 사실을 알고 있는 마샤의 남편 역시 모른 척한다. 안드레이는 교수의 꿈을 이젠 포기하고 시의회 의원으로 생활하면서 유모차를 몰고 있다. 뚜젠바흐는 살뇨느이의 결투신청을 받아들이지만 결투 과정에서 죽고 만다. 멀리 군대의 행진곡이 들리는 가운데 올가는 두 자매를 끌어안고 “사는 의미를 알 수만 있다면…”을 되내인다.

  • 국내공연연보

    1967년 1월 31일~2월 6일 국립극단 / 명동국립극장 / 이해랑 연출 1992년 7월 1일~8일 여인극장 / 문예회관대극장 / 강유정 연출 1997년 4월 24일~25일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 국립극장소극장 / 블라미디르 치기셰프 연출 2000년 4월 13일~30일 산울림 / 문예회관대극장 / 임영웅 연출 2001년 3월 22일~4월 22일 극단 백수광부 / 연우소극장 / 이성열 연출 2001년 10월 16일~21일 제5스튜디오 / 국립극장별오름극장 / 정호붕 연출 2002년 10월 12일~28일 우리극연구소 / 학전블루소극장 / 윤광진 연출 2004년 12월 16일~2005년 1월 2일 애플씨어터 / 설치극장 정미소 / 전훈 연출 2004년 12월 23일~2005년 1월 16일 서울공장 / 게릴라극장 / 임형택 연출 / 공연제목: 세자매-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 예술가

    강유정(姜由楨, 1932~2004) 1955년 동국대 국문학과를 졸업하고 1971년 콜롬비아대 사범대 연극학과를 졸업했다. 대학 연극반에서 연극을 시작했으며 1950년 신극협의회에 입단했다. 1966년 여성 극단인 극단 여인극장을 창단했다. 여인극장은 봉건적 질서가 완연했던 1960년대, 특히 남성들만의 전유물이라고 여겼던 연극계에 여성들을 주축으로 하여 탄생하였다. 그 최선두에 서서 여성들을 하나의 인격체로 보고 사회와 여성을 주제로 한 연극을 이끌었던 연출가가 바로 강유정이다. 그녀는 여인극장을 단지 약소계층을 대표하는 극단이 아닌 연극계의 발전에 앞장서는 극단으로 만들었다. 대표작품으로는 <모닥불 아침 이슬>, <풍금 소리>, <산국>, <키 큰 세 여자>, <아름다운 여인의 작별>, <마스터 클래스>, <욕망이란 이름의 전차> 등이 있다. 1978년 <산국>으로 대한민국연극제 작품상, 희곡상, 연극상을 수상했고 1984년에는 <모닥불 아침 이슬>로 백상예술상 대상과 작품상을 수상했다. 세계여성연극인협의회 이사, 한국여성연극인회 회장, 세계여성극작가대회 한국대표 등을 역임했다.

  • 리뷰

    체홉의 명작 <세자매>(여인극장, 강유정 연출)가 무대에 올려졌다. 체홉의 희곡이 다 그렇듯이 이 작품에는 뚜렷한 극적 사건이나 치밀한 구성은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인간이 갖는 꿈, 희망 같은 것이 시간의 경과에 따라 평범한 일상에 묻혀 버리고 시들어가는 모습과 분위기를 놀랄 만큼 구체적인 삶의 세목과 이미지를 통해 그려내고 있다. (……) 연출은 주인공들의 꿈의 상실이라는 주제를 집이라는 공간에서 세 자매가 점점 밀려나는 박탈을 상징적으로 형상화한 무대장치를 통해 섬세하고 시적으로 표현했다. 집은 속물적 생활관을 가진 며느리 나타샤에 점거되고 세 자매는 극이 진행될수록 점점 외곽으로 쫓겨나는데, 이것이 바로 비속한 현실에의 꿈이 상대적으로 밀려나는 인생의 비애를 감동적으로 전달한다. 특히 마지막 장면인 나무가 울창한 가을 정원을 표현해낸 무대미술은 압권이었다. 이 가을 정원은 새로운 삶에 대한 희망을 끝내 잃지 않는 세 자매의 꿈의 상징물이다. 그런가 하면 나타샤가 그 나무들을 모두 잘라내고 꽃을 심겠다고 선언함으로써 현실에서 승리하는 속물의 위력을 무섭게 드러내는 역할을 한다. 이 공연은 인생의 덧없음과 꿈을 음악과 시각적 효과로 세련되게 표현해낸 반면, 연기자들의 내면적인 연기가 보다 섬세하게 앙상블을 이루지 못한 아쉬움은 있었지만, 체홉극의 정수를 잘 살려낸 감동적인 공연이었다. ‘괴로운 인생과 그 극복의 비전’, 김성희, <연극의 사회학, 희곡의 해석학>, 문예마당, 1995

  • 관련도서

    <(체호프의)코미디와 진실>, 오종우, 성균관대학교출판부, 2005 <안똔 체홉>, 문석우, 건국대학교출판부, 1995 <체호프 4대 희곡>, A.P.체호프 저, 권영선 역, 혜원출판사, 1995 <체호프 드라마의 웃음 세계>, 오종우, 연극과인간, 2000 <체호프 희곡전집1>, 이주영 역·저, 연극과인간, 2000 <체호프와 그의 시대>, 추다꼬프 저, 강명수 역, 소명, 2004 <한국연극과 안톤 체홉>, 안숙현, 태학사, 2003

  • 연계정보

    -이해랑 인물
    -국립극단
    -이해랑(李海浪)
    -갈매기(Chaika)
    -바냐 아저씨(Dyadya Vanya)
    -벚꽃동산(Vishnyovyi sad)

관련멀티미디어(전체1건) 이미지1건

관련기관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