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가 전하는 지식과 지혜를 분야별로 만나보세요.

귀족수업(원제: 서민귀족 Le Bourgeois Gentilhomme)

  • 작가소개

    몰리에르(Moli&eacute;re, 1622~1673) 파리 출생. 부유한 실내장식업자의 장남으로 최고의 교육을 받았다. 학업을 마칠 무렵 여배우 마들렌 베자르와 알게 되어 일뤼스트르 테아트르를 결성하고 연극에 첫발을 내디뎠으나 관객을 확보하지 못해 해산하였고 동료와 함께 남부 프랑스 순회공연을 떠났다. 지방귀족의 비호를 받으며 오랜 기간에 걸쳐 프랑스 중부·남서부를 이동하는 동안 차츰 실력을 쌓아 리옹에 본거지를 둔 유력한 지방극단으로 성장하였다. 그동안 그는 극단 경영자로서 두각을 나타냈으며 동시에 이탈리아 즉흥극의 계통을 잇는 연기술, 극작법을 익힌 것으로 짐작된다. 1658년 ‘왕제전하(王弟殿下)의 극단’의 직함을 얻어 파리로 돌아와 루이14세에게 인정받아 왕실 소유의 프티부르봉극장 사용을 허가 받았다. 1659년 참신한 풍자희극 <재치를 뽐내는 여인들>의 성공으로 기반을 쌓았고, 아르놀프(Arnolphe)라는 개성적인 인물의 창조로 이 시기의 정점을 이룬 <여인학교>(1662)로 명성을 높였다. 그는 ‘우수한 극시인’의 자격으로 국왕으로부터 연금을 받았다. 이 사이 팔레 로얄극장으로 옮겨 이곳을 필생의 본거지로 삼았다. 또한 1662년 20세 연하인 여배우 아르망드 베자르와 결혼하였다. 그의 공적은 그때까지 비극보다 한 단계 낮은 장르로 취급되었던 희극의 지위를 높인 데에 있다. 그 작법은 인물, 풍속의 적확한 묘사, 관객을 즐겁게 하는 것을 첫째로 두는 전개, 인물의 내면에 드라마를 인정하려고 하는 성격·심리극의 지향으로 요약된다. 연기·낭송법에 대해서도 독자적인 견해를 가지고, 기성극단의 비극배우에서 볼 수 있는 과장을 배제한 자연스러운 발성법과 연기를 강조하였다. 1664년 5월 루이14세는 신궁전 베르사유에서 1주간에 걸친 페스티발 ‘마법섬의 환락’을 열고 몰리에르와 작곡가 륄리가 연극·음악을 담당했는데, 이 페스티발에 <타르튀프(3막)>가 상연되었다. 이단 신자를 주제로 한 이 작품은 당시 절대적인 권력을 쥐고 있었던 교회, 특히 예수회파의 결사 성체비적협회(聖體秘蹟協會)를 자극하여 1667년 1회의 공연으로 상연이 금지되었다. 위선자에 대한 분개는 <동 쥐앙>(1665)이나 그 이듬해에 발표된 <인간혐오자>에서도 강하게 표출되었다. <타르튀프> 이후의 이 두 작품은 모두 주인공의 성격이 강하게 나타나 있는 대작이다. 만년의 작품 경향은 <타르튀프>, <인간혐오자>로 대표되는 본격 희극보다는 극 구성의 양식화를 목표로 한 경쾌한 희극을 지향했음을 엿볼 수 있다. 주요 작품은 중세의 파블리오에서 소재를 얻은 <어쩔 수 없이 의사가 되어>(1666), 그리스신화의 형식으로 궁정을 은유한 <앙피트리옹>(1668), 륄리 작곡의 코미디 발레를 대표하는 <서민귀족>(1670), 이탈리아풍의 소극(笑劇)을 균형잡힌 구도로 재현한 <스카팽의 간계>(1671)가 있다. 또 구두쇠의 전형을 그린 <수전노>(1668)와 <재치를 뽐내는 여인들>에서 다루었던 재치 있는 여인들을 다시 소재로 쓴 사회풍자극 <여학자>(1672)는 대작으로 주목된다. 이 작품들에서 특히 눈에 띄는 줄거리는 가장권(아버지)에 대항하는 젊은이(아들, 딸)의 사랑과 그것을 도와주는 하인이라는, <타르튀프> 이래의 테마로, 이 도식은 더욱 긴밀한 형태를 취하여 드라마를 움직이고 있다. 의학 풍자희극 <기분으로 앓는 사나이>가 몰리에르의 최후 작품인데, 그 상연에서 흉부질환을 무릅쓰고 주인공 역을 맡은 그는 공연 4일째, 1673년 2월 17일 연기 도중 기침 발작이 일어났으나 무사히 연극을 끝낸 뒤 그대로 쓰러져, 집으로 옮겼으나 각혈 끝에 숨을 거두었다. 몰리에르의 사후에 미망인 아르망드는 배우들을 이끌고 게네고극장으로 옮겼으나, 1680년 국왕의 명령으로 경쟁세력이었던 오텔 드 부르고뉴극장과 합병함으로써 새로이 ‘국왕의 극단’이 결성되었다. 이것은 현재의 국립극장 코메디 프랑세즈의 전신이다. 몰리에르의 작품은 이후 현재에 이르기까지 이 극장의 가장 중요한 레퍼토리로서 상연을 거듭하고 있는데, 이것은 그의 작품들이 시대풍속에 대한 예민한 시각과 비판정신에 뒷받침되어 시대를 초월한 보편적인 인간상을 묘사한 때문으로 평가되고 있다.

  • 내용

    돈은 많으나 이에 걸맞은 지위나 품격이 갖추어지지 않은 벼락부자인 평민 주르댕. 후작부인을 남몰래 사모하는 주르댕은 부인에게 잘 보이려고 귀족세계를 꿈꾸게 되고, 귀족의 신분을 나타내줄 외모과 소양을 갖추고자 검술(劍術), 철학, 음악, 춤 선생을 고용하여 귀족풍을 몸에 익힌다. 교양 있는 줄로만 알았던 선생들은 자기 분야가 최고라고 싸움을 벌이기도 하고, 그 와중에 주르댕은 ‘배우는 기쁨’에 어쩔 줄 몰라 하며 좋아한다. 그러나 주변 사람들은 하나같이 주르댕에게서 돈을 얻어내려고만 하고, 주르댕은 그들의 장단에 허풍을 떨다 보기 좋게 속고 만다. 뿐만 아니라 후작부인의 애인인 허울만 좋은 백작은 후작부인을 빌미로 주르댕을 꼬드겨 돈을 빌린다. 한편 주르댕은 딸 뤼실을 어떻게 해서든지 귀족에게 시집을 보내어 신분상승을 꾀해 보는데 이 딸에게는 이미 클레앙트라는 평민 출신의 애인이 있다. 평민 신분이 도무지 마음에 들지 않는 주르댕은 노심초사하는데, 클레앙트의 하인인 코비엘이 계략을 꾸며 끌레앙트를 터키 왕자로 꾸며서 주르댕의 집에 들어서게 한다. 이에 깜박 속은 주르댕은 하도 기뻐서 어찌할 바를 몰라 하며 딸과의 결혼을 찬성하고, 주르댕 부인도 하인의 계략이란 사실을 알면서도 남편의 허풍에 넌더리가 나 결혼에 찬성을 한다. 주르댕은 딸을 결혼시키면서 그동안 갈고 닦았던 예술적 소양들을 마음껏 뽐내며 성대한 연회를 준비한다. 남들은 주르댕이 깜빡 속은 사실에 즐거워하지만, 주르댕은 자신이 만든 세계에 도달한 듯 환희에 찬 얼굴로 연희의 의식을 시작한다.

  • 국내공연연보

    1976년 5월 15일~19일 극단 고향 / 국립극장소극장 / 강영걸 연출 / 공연제목: 귀족이 될 뻔한 사나이 1980년 8월 21일~27일 극단 민중 / 연극회관쎄실극장 / 문석봉 연출 1983년 10월 13일~17일 극단 광장 / 세종문화회관별관 / 이종훈 연출 / 공연제목: 귀족이 될 뻔한 사나이 1991년 나주극단 / 김진호 연출 2004년 9월 11일~24일 국립극단 / 국립극장달오름극장 / 에릭 비니에·최준호 연출 / 공연제목: 귀족놀이

  • 리뷰

    민중극장은 젊은 극단이다. 62년 창단, 73년 재출발로 연륜은 꽤 됐으면서도 늘 젊은 얼굴, 새 얼굴이 주축이 되고 있는 것이다. 민중은 연극회관 쎄실극장에서 27일까지 공연 중에 있는 <귀족수업>에서 이 같은 신선한 젊은 힘을 보여주고 있다. <갈매기> 이후 두 번째 연출을 맡은 문석봉이나 첫 주역으로 주르댕 역을 맡은 배우 최상규 씨는 의욕과 학구적인 자세로 신선한 분위기를 풍기지만 너무 젊음만을 앞세운 듯한 느낌을 주고 있다. 빈털터리 귀족 도랑뜨 역을 맡은 박봉서를 제외하면 모든 출연배우들이 민중에서 첫발을 내딛고 이제 조금씩 성장을 보이는 풋내기 배우들이다. 이들이 만들어낸 무대는 그러므로 얼른 미숙하다든가, 깊이가 없다든가, 어딘가 서툰 구석이 보인다는 말을 할 수가 있었다. 그러면서도 지저분한 구석이 없어 신선함으로 곱게 받아들여질 수가 있었고 중량감은 크지 않으면서도 칙칙하지 않게 몰리에르가 주는 웃음을 웃을 수가 있었다. 몰리에르 희극의 특성은 성격 희극이라 할 수 있다. 주인공의 성격 자체가 웃음의 기본이 되는 것이다. <귀족수업>의 웃음은 돈 많은 평민 주르댕이 귀족이 되겠다고 귀족과 사귀고 귀족이 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하겠다고 덤벼드는 성격에서 시작된다. 음악, 무용, 검술, 철학 선생을 모셔놓고 주책을 떠는 주르댕의 희극적 성격이 무대의 웃음을 유발하고 이끌어가는 것이다. (……) - ‘극단 민중 <귀족수업>’, 구히서, <연극읽기2>, 도서출판 메타, 1999

  • 관련도서

    <몰리에르: 진실추구의 총체적 희극>, 이경자, 건국대학교 출판부, 1996 <몰리에르 희곡선>, 몰리에르 저, 민희식 역, 범우사, 1999 <몰리에르 희곡선집>, 몰리에르 저, 이화원 역, 평민사, 2004 <몰리에르 희곡집>, 몰리에르 저, 정병렬 외 공역, 서문당, 1972 <프랑스 단막극 선집>, 김덕희 외 편역, 연극과인간, 2004 <축제의 무대>, 정연복, 서울대학교출판부, 2001 <타르튀프: 서민귀족>, 몰리에르 저, 극예술비교연구회 역, 동문선, 2000

  • 연계정보

    -민중극장
    -국립극단
    -수전노(L`avare)
  • 관련사이트

    극단 민중극장

관련멀티미디어(전체2건) 이미지2건

  • 관련멀티미디어
  • 관련멀티미디어

관련기관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