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문화포털

문화지식 예술지식백과

예술지식백과

문화 관련 예술지식백과를 공유합니다.

마로니에극장

개요
마로니에극장은 ‘극단 민예’와 ‘극단 광장’의 공동투자로 1987년 개관하였다. 특히 극단 민예로서는 서울의 북아현동과 대현동의 전용극장이었던 민예소극장에 이은 세 번째 극장이다. 마로니에극장은 대학로에 개관한 최초의 사설 소극장으로, 이후 대학로(동숭동)를 중심으로 한 지금의 소극장 문화 형성의 기폭제가 되었다. 1995년부터 극단 민예만의 전용극장으로 재정비, 운영되고 있다.
극장 연혁
1987년 극장 개관(극단 민예, 극단 광장 공동투자) 1995년 극단 민예 전용극장으로 전환 2002년 문화관광부 지원 극장 개보수 사업 실시
운영현황
1987년 3월 극단 민예가 <향교의 손님>, <낚시터 전쟁>(이근삼 작, 정현·강영걸 연출) 두 편의 개관 기념 공연을 선보인 이후 재공연을 제외하고, 1994년까지는 약 10편의 작품만이 소개되었다. <서울말뚝이>, <이야기 보따리>, <학자와 거지>, <꿈 먹고 물 마시고>, <그것은 목탁구멍 속의 작은 어둠이었습니다> 등 극단 민예의 공연뿐 아니라 <사랑금지>, <썩은 양배추의 욕망>, <루브>, <꾸러기들의 축제> 등 극단 광장의 작품들도 차례차례 공연되어졌다. 1995년 이후 극장이 극단 민예만의 전용극장으로 재정비되면서 운영이 보다 활발해졌다. <소주 그리고 오징어>, <우리가 서로를 알게 된 순간>, <모든 집, 침대 그리고 교회>, <욕쟁이 품바>, <그들만의 전쟁>, <하얀 자화상> 등 강영걸과 임수택, 정현을 연출로 한 기획 공연들이 소개되었다.
극단 민예
1973년 5월 3일 국립극장장을 역임한 허규를 중심으로 민족극 정립과 전통예술의 현대적 조화, 그리고 연극을 통한 인간성 회복을 목표로 창단하였다. 명동예술극장에서 <고려인 떡쇠>를 공연함으로써 활동을 시작, <서울 말뚝이>, <놀부뎐>, <꼭두각시 놀음>, <다시라기>, <물도리동> 등 전통극적인 요소들을 발굴, 현대적으로 재창조하는 작업을 통해 민속극 정립의 기반을 다져오고 있다. 1987년 대학로에 마로니에극장을 마련, 현재까지 운영해 오면서 연극인들에게 활동의 폭을 넓힐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였고, 전 단원이 탈춤, 판소리 등 전통예술을 전수하면서 우리 것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신근구·이언호·장소현 등의 작가와 손진책·강영걸·정현 등의 연출가, 오승명·김흥기·공호석·김성녀·윤문식 등의 배우를 배출하였다.
무대(Stage)
- 총57평, 무대 45평(직사각형 무대) - 폭 8m×깊이 6m×천정고 3.5m
객석(Auditorium)
-총 93석, 등받이의자(방석 40개 구비)
음향(Sound)
- 믹싱 콘솔(Mixing Console) : Euro Rack MX 2642 / 1대 - 스피커(Speaker) : 총 4대(Main 2대 / Stage Monitor 2대) - 파워 앰프(Power AMP) : 1대 - 카세트 데크(Cassette Deck) : 2대 - 시디 플레이어(Compact Disc Player) : 1대
조명(Lighting)
- 콘솔(Control Console) : Strand GSX / 1대 - 디머(Dimmer) : UNIT 20A - 스포트 라이트(Spot Light) : CONVEX LENS 650w / 10대 - 파(PAR) 64 : 1000w / 2대 - 파(PAR) 46 : 250w / 8대 - 스트로브(Strobe) : 500w / 24대
기타 시설
- 조정실 : 약 2평 크기, 객석 후면에 위치. 조명 콘솔, 음향 콘솔, 테이블 등 구비 - 분장실 : 6인용 분장대 및 의자, 옷걸이 등 구비
위치와 연락처
- 주소 : (110-510) 서울시 종로구 동숭동 130-47 - 전화 : 02-744-0686
연계정보
-민예극장
관련사이트
마로니에 극장
관련멀티미디어(전체7건)
이미지 7건
  • 관련멀티미디어
  • 관련멀티미디어
  • 관련멀티미디어
  • 관련멀티미디어
  • 관련멀티미디어
  • 관련멀티미디어
  • 관련멀티미디어
문화홍보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