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문화포털

문화지식 예술지식백과 (영상)

예술지식백과

문화 관련 예술지식백과를 공유합니다.

나무들이 봤어

작품명
나무들이 봤어
제작
한국영화아카데미
감독
노동석
장르구분
실험단편독립영화
출연
김요한, 이기룡
스태프
제작/한국영화아카데미 감독/노동석 각본/노동석 촬영/이선영 조명/이선영 녹음/정종현 믹싱/김수덕 편집/노동석
내용
잃어버린 강아지를 찾아 나선 소년의 이야기
노동석(1974~)
한국영화 아카데미 18기 졸업. 2002년 인디포럼 관객상을 수상한 16mm 단편 <초롱과 나>로 영화계에 첫발은 내딛는다. 이후 또 다른 16mm 단편 <나무들이 봤어>는 제 22회 밴쿠버영화제에서 상영되었다. 같은 작품으로 제57회 칸국제영화제 비경쟁 감독 부문에 초청되었지만, 제출시간과 비용의 문제로 포기한 뒷이야기가 있다. 디지털로 제작된 <마이 제네레이션>이 그의 첫 장편 데뷔작이다.
작품정보
터널 (1999) 아스피린 (2000) 10번 타자 (2001) 초롱과 나 (2001) 나무들이 봤어 (2003) 마이 제너레이션 (2004)
작품해설
최근 칸국제영화제 ‘감독주간’ 부문에 초청이 결정된 한국단편 <나무들이 봤어>(감독 노동석)가 불가피한 이유로 영화제 초청을 반려했다. 22일 배급사 인디스토리는 “<나무들이 봤어>는 지난달 칸영화제 감독주간 관계자가 방한해 시사한 후 27일 공식발표 앞서 일찍 초청이 결정되었다. 하지만 16mm 흑백필름을 35mm 블로업시 작업자체가 국내에서 불가능하고 불어 자막을 입히는데 걸리는 시간을 고려해 볼 때 영화제에 일정에 맞추기란 사실상 어려워 칸영화제에 참가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국영화아카데미 졸업작품인 노동석 감독의 <나무들이 봤어>는 감독의 전 작품인 <초롱과 나>에 이은, 강아지와 소년에 대한 일종의 연작으로 작년 밴쿠버국제영화제에서도 상영이 되어 해외에서도 호평을 받은 바 있다. 관객 천만 시대, 상업영화에 대한 애정과 함께 한국영화의 근간인 독립영화에도 보다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이 뒷받침될 수 있길 바란다. - <코리아필름>, 김철연, 2004년 4월 23일
평론
잃어버린 강아지를 찾아 나선 어린이는 어른들의 장난으로 고생한다. 그 어린이의 눈높이로 잡아 챈 골목길의 세계가 거꾸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성인 버전 같다. - <씨네21>, 임범,김은형, 2003년 11월 28일
수상내역
2003년 제22회 밴쿠버국제영화제 단편부문 초청 2003년 제2회 미장센단편영화제 ‘장르의 상상력전’ 2003년 인디포럼 공식 상영작
관련사이트
독립영화데이터베이스
관련멀티미디어(전체0건)
이미지 0건
문화홍보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