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문화포털

문화지식 예술지식백과 (무용)

예술지식백과

문화 관련 예술지식백과를 공유합니다.

헌천화(獻天花)

작품/자료명
헌천화(獻天花)
구분
정재
개요
헌천화(獻天花)는 선녀가 천화(天花)를 올려 축복하는 내용의 정재이다. 당악정재 헌선도(獻仙桃)가 천도복숭아를 올리는 내용과 유사하다. 1828년(순조 28) <무자 진작의궤>에 처음으로 보이며, 이때 효명세자가 창사 가사를 지었다. <무자 진작의궤>의 기록에 따르면, “헌화탁(獻花卓)을 설(設)하여 무동 2인이 당(幢)을 잡고 동서로 나눠 선다. 1인이 화병(花甁)을 받들고 나아가고, 2인은 뒤에 자리하여 북향하여 춤춘다.”라고 하였다. 또한 헌천화 기록의 주석에는 “패문운부(佩文韻府)에는 유마힐(維摩詰)의 방에 한 천녀(天女)가 천화(天花)를 뿌렸다고 했고, 고금도서집성에는 송나라 악무(樂舞)에 소아대(小兒隊)의 10대 중 8대를 보살헌향화(菩薩獻香花)라고 했다.”는 내용도 수록되어 있다.
내용
1901년(신축) <여령 각정재무도홀기>에 기록된 헌천화 정재의 진행순서는 아래와 같다. 경만년지곡(慶萬年之曲: 보허자령)을 연주한다. 악사가 탁자를 받든 여기 2인을 인도하여 전내에 두고 나간다. ○박을 치면, 집당 2인이 족도하며 나아간다. ○박을 치면, 선모가 족도하며 나아가고, 여기 2인이 춤추며 나아가 선다. 음악이 그친다. 선모와 좌우협무가 창사한다. 상서로운 구름 금빛 전각을 둘렀고 천화(天花)를 옥병에 받드네 취화(翠華)에 신선 음악 들리고 관모와 패옥찬 이들 별처럼 모였네 마친다. ○박을 치면, 향당교주를 연주한다. 선모(仙母)가 화병(花甁)을 탁자위에 두고, 춤동작으로 조금 물러나면 음악이 그친다. ○박을 치면, 향당교주를 연주한다. 선모가 꽃병을 탁자위에 놓고, 무작하며 조금 물러난다. 악이 그친다. ○박을 치면, 향당교주를 연주한다. 박을 치면, 선모와 좌우협무가 상대하며 춤춘다. ○박을 치면, 서로 등지며 춤춘다. ○박을 치면, 회선하여 일렬로 서서 악절을 따라 나아갔다 물러나며 회선하며 춤춘다. 박을 치면, 모두 북향하여 춤춘다. ○박을 치면, 무기들이 나아가 선다. ○박을 치면, 손을 여미고 족도한다. ○박을 치면, 무기들이 물러난다. (집당 2인은 족도하며 물러난다) 음악이 그친다.
연계정보
· 관련도서 <한국음악학자료총서3 무자진작의궤>, 은하출판사, 1989 <한국음악학자료총서3 기축진작의궤>, 은하출판사, 1989 <정재무도홀기>,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4 <여령정재홀기>, 인남순·김종수 공역, 민속원, 2001 <한국무용개론>, 장사훈, 대광문화사, 1992 <한국전통무용연구>, 장사훈, 일지사, 1977 <고종신축진연의궤 권1, 한국예술학과 음악사료강독회>, 한국예술종합학교, 2001 · 관련사이트
관련멀티미디어(전체3건)
이미지 3건
  • 관련멀티미디어
  • 관련멀티미디어
  • 관련멀티미디어
문화홍보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