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문화포털

문화지식 예술지식백과 (무용)

예술지식백과

문화 관련 예술지식백과를 공유합니다.

하황은(荷皇恩)

작품/자료명
하황은(荷皇恩)
구분
정재
개요
하황은(荷皇恩)은 세종이 중국 명나라 황제에게 왕의 인준을 받아 온 백성이 기뻐한다는 내용의 정재이다. <세종실록 권3>에 의하면 세종 원년 정월에 변계량(卞季良)에게 명하여 지어 올리게 해서 사신연(使臣宴)에 쓰기로 하였다. <악학궤범 권2> 회례연의(會禮宴儀)의 기록에는 넷째 잔을 올릴 때, 하황은 연주했다고 한다. 의례경전통해시악(儀禮經傳通解詩樂)의 남산유대(南山有臺)의 곡과 같다. 하황은 정재는 조선 말기까지 전하였으며, <악학궤범> 시절에는 순 당악만을 사용하였으나, 조선조 말기 <정재무도홀기>에는 주로 여민락령과 향당교주의 반주를 사용하였다.
내용
<악학궤범(樂學軌範) 권4>의 '시용당악정재도의(時用唐樂呈才圖儀)'에 기록된 하황은 정재의 진행순서는 아래와 같다. 악관이 회팔선(會八仙) 인자(引子)를 연주하고 박을 치면, 족자를 든 한 사람과 죽간자를 든 두 사람은 나란히 족도하며 조금 앞으로 나와 서고, 음악이 그치면 진구호(進口號) 한다. 특별히 천자의 은총을 입사와 곧 그 왕위를 바루었나이다 이에 우리 임금님의 덕을 노래하와 그 덕음을 펴나이다 감히 임금님의 얼굴을 대하여 삼가 구호를 드리나이다 끝나고, 박을 치고 앞의 음악을 연주하면, 죽간자를 든 두 사람은 족도하고, 박을 치면 물러가 좌우로 갈라선다. (족자는 그대로 서 있다) 박을 치면, 선모(仙母)와 좌우협 여섯 사람은 춤추며(折花舞) 나아가 서고, 음악이 그친다. 악관은 금최자를 연주하고, 박을 치면 선모는 족도하며 조금 앞으로 나와 선다. 음악이 그치면 치어한다. 하황은(荷皇恩)은 곧 내려 준 황명을 받은 것입니다. 전하께서 부왕(父王)의 명(命)으로 임시 국사를 섭행하다가 황제의 고명(誥命)을 받으므로, 나라 사람들이 기뻐하여 하황은을 지었습니다. 끝나고 박을 치면, 앞의 음악을 연주한다. 박을 치면, 선모는 족도한다. 박을 치면, 조금 물러나 제 자리로 돌아가고 음악이 그친다. 악관이 금전악(金殿樂) 영(令)을 연주하면, 선모는 좌우협 여섯 사람과 함께 악절에 따라 손을 여미고 족도하면서 하황은(荷皇恩)의 사(詞)를 창한다. 혁혁하신 시조께서 우리나라를 세우시어 자손에게 전하시니 대대로 명철한 왕이 나셨도다 금옥 같은 그 천자(天資)요, 하늘이 내리신 총명이로다 효성스럽고 우애 있고, 어질고 정성스럽도다 학문이 날로 새로우며, 날마다 면강(勉强)하시니 밝으신 부왕께서 진실로 아드님을 아시도다 이에 나이 늙으셔서, 곧 나라 일을 맡기려 하시니 황제께서 그리하라 하시고, 이 밝은 명을 주시도다 임금께서 머리 조아려 절하니, 신성한 황제로다 황제가 신성하여, 그 은혜 조선에 넘쳤도다 대소신민 무도하며, 천은에 감격하니 종묘 사직 면면히 이어, 억만년을 가오리 끝나면 음악이 그친다. 악관이 중강(中腔) 영(令)을 연주하고, 박을 치면 선모와 좌우협 여섯 사람은 북쪽을 향하여 춤을 추고(四手舞) 끝나면 음악이 그친다. 악관이 서최자를 연주하고, 박을 치면 선모는 그 가운데서 춤을 추고(八手舞) 좌우협 여섯 사람은 춤을 추면서 세 대열(隊列)을 만들어 서고 음악이 그친다. 악관이 금전악 영을 연주하면, 선모는 북쪽을 향하여 춤추고(八手舞) 북쪽에 있는 두 협(挾)은 대무(對舞: 五羊仙舞)하고 동남과 서남의 네 협은 북쪽을 향하여 손을 여미고 서있다. 선모가 동쪽을 향하여 춤추면, 동남쪽의 두 협은 대무하고, 서남쪽과 북쪽의 네 협은 북쪽을 향하여 염수하고 서 있다. 선모가 서쪽을 향하여 춤추면 서남쪽의 두 협은 대무하고, 동남쪽과 북쪽의 네 협은 북쪽을 향하여 염수하고 서 있다. 춤이 끝난다. 끝박에서 북쪽에 있는 두 협과 동남쪽에 있는 두 협의 네 사람은 모두 소매를 들어 밖으로 폈다가 무기(舞妓)와 동시에 손을 여미고 서고, 음악이 그친다. 악관이 서최자를 연주하고, 박을 치면 선모와 좌우협은 춤추면서(팔수무) 처음의 대열을 만들고 음악이 그친다. 악관이 회팔선(會八仙) 인자(引子)를 연주하고, 박을 치면 죽간자를 든 두 사람이 족도하면서 나와 족자의 좌우에 갈라서고, 음악이 그치면 퇴구호(退口號)한다. 잔치를 베풀어 즐기거니 그 예는 이미 흡족하게 이루었습니다. 불이 일 듯이 성창하게 하와 끝없는 장수를 기원하옵니다 악절이 끝나고자 할 때 절하며 사작하고 물러가렵니다 끝나고 박을 치면, 앞의 악을 연주하고 죽간자를 든 두 사람과 족자를 든 한 사람은 족도하고, 박을 치면 물러간다. 박을 치면 선모와 좌우협 여섯 사람은 춤을 추면서 무진(舞進)한다. (挾手舞) 박을 치면, 손을 여미고 족도한다. 박을 치면 무퇴(舞退: 退手舞)하고 음악이 그친다.
이미지
연계정보
· 관련도서 <한국전통무용연구>, 장사훈, 일지사, 1977 <신역 악학궤범>, 이혜구 역주, 국립국악원, 2000
관련멀티미디어(전체8건)
이미지 8건
  • 관련멀티미디어
  • 관련멀티미디어
  • 관련멀티미디어
  • 관련멀티미디어
  • 관련멀티미디어
  • 관련멀티미디어
  • 관련멀티미디어
  • 관련멀티미디어
문화홍보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