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문화포털

문화지식 예술지식백과 (무용)

예술지식백과

문화 관련 예술지식백과를 공유합니다.

춘앵전

작품/자료명
춘앵전
구분
정재
개요
춘앵전은 봄날 꾀꼬리가 지저귀는 모습을 독무(獨舞)로 연행하는 정재이다. 문헌에 춘앵전의 기록이 처음 등장하는 시기는 1828년(순조 28)으로 <무자 진작의궤>에 나타난다. 이때 효명세자가 창사 가사를 지었으며, 의궤의 기록에 따르면 “돗자리를 펴고 무동 1인이 자리 위에 선다. 나아갔다가 물러나고 선전(旋轉)하며 자리 위를 벗어나지 않고 춤춘다.”라고 하였다. 또한 <연감유함>에 “당나라 고종(高宗)이 꾀꼬리 소리를 듣고, 악공(樂工) 백명달(白明達)에게 명하여 그것을 모사하게 했다고 한다.”는 내용도 보인다. 정재 가운데 가장 많은 동작 용어를 쓰고 있으며, 특히 길이 6자의 화문석 위에서 추어야 하는 반면 한없이 느리고 우아한 동작이 특징이다. 복식은 무동의 경우에 폭건(幅巾)에 앵삼(鶯衫)이고, 여기의 경우에는 화관(花冠)에 앵삼을 입는다. 누른 빛깔의 앵삼은 꾀꼬리를 상징한다.
내용
음악은 유초신지곡(柳初新之曲: 향당교주)를 연주한다. ○박을 치면, 무동 1인이 손을 여미고 향섭 족도하며 완보(完步)로 나아가 서고 음악이 그치면 창사한다. 고을사! 달빛 아래 걸으니 비단 옷소매에 바람이 일렁이네 꽃 앞의 자태 가장 아끼나니 청춘에 정을 맡기려네 마친다. ○박을 치면, 향당교주를 연주한다. ○박을 치면, 무작하여 수수쌍불(垂手雙拂)을 한다. ○박을 치면, 좌우로 조금 돈다(좌우 각 한번씩 돈다). ○박을 치면, 소수수(小垂手)를 한다. 반수반불(半垂半拂) ○박을 치면, 도수아(掉袖兒)를 한다(먼저 오른쪽을 하고 그 다음에 왼쪽을 한다). ○박을 치면, 사예거를 한다(몸을 옆으로 하여 좌우로 걷는데, 먼저 왼쪽으로 가고 다음에 오른쪽으로 간다). ○박을 치면, 회란(廻鸞)을 한다(좌우로 크게 돈다). ○박을 치면, 소매를 높고 낮게 뿌리며 춤춘다(이수고저(以袖高低) 한다). ○박을 치면, 절요이요(折腰理腰)를 한다. ○박을 치면, 비리(飛履)를 한다(먼저 오른쪽 발꿈치를 들고 다음에 왼쪽 발꿈치를 든다). ○박을 치면, 대수(擡袖)를 한다(발을 들 때 발을 따라서 대수를 한다). ○박을 치면, 머리를 돌린다(대수하는 것을 따라 머리와 시선을 돌린다). ○박을 치면, 손을 든다(소매를 든다). ○박을 치면, 탑탑고(塔塔高)를 한다(춤추며 세 걸음 나아간다). ○박을 치면, 타원앙장(打鴛鴦場)을 한다(소매를 뿌려 내린다). ○박을 치면, 소매를 흔든다(소매를 들어 휘두른다). ○박을 치면, 화전태(花前態)를 한다(미소를 살짝 짓는다). ○박을 치면, 전화지(轉花持)를 한다(세번 몸을 돌린다). ○박을 치면, 물러나 선다. ○박을 치면, 소매를 살짝 나부낀다(살짝 뒤집는다). ○박을 치면, 낙화유수(落花流水)를 한다(좌우로 한번 떨쳐 뿌리고 한번 돈다). ○박을 치면, 소매를 크게 나부낀다(소매를 번뜩인다). ○박을 치면, 사사보여의풍을 한다(악절에 맞추어 춤춘다). ○박을 치면, 소매를 뒤로 뿌린다(대수(擡袖)하고 뒤로 뿌린다). ○박을 치면, 풍류지(風流枝)를 한다(수신요합절(隨身要合節)을 하며 춤춘다). ○박을 치면, 비금사(飛金沙)를 한다(진퇴한다). ○박을 치면, 불화렴(拂花簾)을 한다(좌우로 대수불(擡袖拂)을 한다). ○박을 치면, 물결이 돌듯 몸을 돌린다(回波身)(좌우로 한번 돈다). ○박을 치면, 신선이 다리를 건너듯이 한다(過橋仙)[좌우로 한번 크게 돈다] ○박을 치면, 소매를 뾰족하게 한다(尖袖) (손가락을 좁게 모은다). ○박을 치면, 제비가 보금자리로 돌아오듯 한다(춤추며 물러난다). 음악이 그친다.
이미지
연계정보
· 관련도서 <한국음악학자료총서3 무자진작의궤>, 은하출판사, 1989 <정재무도홀기>,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4 <여령정재홀기>, 인남순·김종수 공역, 민속원, 2001 <한국무용개론>, 장사훈, 대광문화사, 1992 <한국전통무용연구>, 장사훈, 일지사, 1977 <고종신축진연의궤 권1, 한국예술학과 음악사료강독회>, 한국예술종합학교, 2001
용어해설
향섭: 나막신 신고 걸어가듯 평발로 걸어감. 완보(完步): 천천히 완만하게 걷는 걸음. 수수쌍불(垂手雙拂): 두팔을 펼쳐들고 뿌려서 뒤로 내린다. 도수아(掉袖兒): 소매를 흔든다는 뜻인데, 현재 한손씩 뿌려 어깨 위로 들어 올리고 있다. 사예거: 옆으로 옷자락을 끈다는 뜻. 회란(廻鸞): 천자의 수레가 대궐로 돌아온다는 뜻이다. 현재 재현할 때 새가 두 날개를 활짝 편 듯이 두 팔을 양옆으로 펼쳐 들고 돈다. 절요이요(折腰理腰): 허리를 꺽었다 편다는 뜻. 현재 손을 무릎 위로 여미고 허리를 구부렸다 편다. 비리(飛履): 뒷꿈치를 날리듯이 한다는 뜻이다. 현재 한 손은 앞쪽 위로 높이 들고 한손은 뒤로 낮게 들며 발뒤꿈치를 앞뒤로 들었다 놓는다. 탑탑고(塔塔高): 탑을 높이 쌓아가듯이 한다는 뜻. 현재 세걸음 앞으로 나가면서 두팔을 밑에서 점점 위로 올려든다. 타원앙장(打鴛鴦場): 원앙이 날개를 펼쳤다 접듯이 한다는 뜻임. 현재 두팔을 뿌려 뒤로 내린다. 화전태(花前態): 꽃을 바라보는 태도. 전화지(轉花持): 바람에 날려 도는 꽃잎을 잡으려는 듯한 태도. 낙화유수(落花流水): 흐르는 물에 떨어지는 꽃잎과 같이 한다는 뜻. 현재 오른손을 들어 뿌리 뒤로 내려 여미며, 왼손은 옆으로 펴든 상태에서 왼쪽으로 돌며, 다시 왼손을 들어 뿌려 뒤로 내려 여미며 오른손은 옆으로 펴든 상태에서 오른쪽으로 돈다. 사사보여의풍: 바람에 날리듯 하늘하늘 걷는다는 뜻. 현재 이수고저(以袖高低)를 하며 살랑살랑 춤을 춘다. 풍류지(風流枝): 바람에 흔들리는 나뭇가지라는 뜻. 현재 두손을 여미고 앞뒤로 무릎을 구부렸다 펴든다. 비금사(飛金沙): 금빛 모래가루가 날리듯이 한다는 뜻. 현재 두손을 여미고 앞뒤로 족도한다. 불화렴(拂花簾): 화렴을 흔든다는 뜻. 화렴은 꽃무늬를 그린 고운 발이다. 현재 두 소매를 뿌려 한쪽 소매는 어깨 옆으로 펼쳐 내리고 한쪽 소매는 머리 뒤로 내린다. 회파신(回波身): 오른쪽으로 돌고 왼쪽으로 돌며 두 소매는 어깨 양옆으로 펼쳐든다.
관련멀티미디어(전체8건)
이미지 8건
  • 관련멀티미디어
  • 관련멀티미디어
  • 관련멀티미디어
  • 관련멀티미디어
  • 관련멀티미디어
  • 관련멀티미디어
  • 관련멀티미디어
  • 관련멀티미디어
문화홍보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