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지식전통문양디자인

디자인 문양

원시자료의 디자인 정형화를 원칙으로 한 기본디자인과 산업적 활용이 가능한 응용형태의 확장디자인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강화 고려궁지 승평문 현판(59371)

  • 문양 명칭

    강화 고려궁지 승평문 현판

  • 원천유물명

    강화 고려궁지 승평문 현판

  • 문양 구분

    원시문양(2D)

  • 소장기관

    국유

  • 국적/시대

    한국/현대

  • 원천유물 재질

    나무

  • 원시문양 설명

    강화 고려궁지는 인천광역시 강화군 강화읍 관청리에 있는 고려시대의 궁궐터이다. 이곳은 고려가 몽고군의 침략에 대항하기 위하여 수도를 송도(松都)에서 강화로 옮긴 고려 고종 19년(1232)부터 다시 환도한 원종 1270년(원종 11)까지 39년간 궁궐로 사용되었다.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에 의하면, 최우(崔瑀)는 이령군(二領軍)을 동원하여 이곳에 궁궐을 지었다고 한다. 비록 규모는 작았으나 송도 궁궐과 비슷하게 만들고 궁궐의 뒷산 이름도 송악(松岳)이라 하였다. 이 궁은 1270년 송도로 환도할 때에 모두 허물어졌다. 조선시대에도 전쟁이 일어나면 강화도를 피난지로 정하였다. 조선 인조 9년(1631)에 옛 고려 궁터에 행궁을 지었으나 병자호란 때 청군(淸軍)에 의해 함락되었다. 그 후 다시 강화유수부의 건물을 지었으나 병인양요 때 프랑스군에 의해 거의 불타 없어졌다. 1977년 복원, 정비되어 유수부 동헌, 이방청, 종각을 2003년에는 외규장각 건물을 갖추게 되었다. 승평문은 현재 고려궁지의 출입문으로 정면 3칸 규모이다. 강화 고려궁지 출입문 현판의 테두리인 염우판으로 복숭아를 나타내었다. 두 개의 복숭아는 백색이며 서로 맞닿아 있고 잎을 더하여 표현하였다.

개별문양

OPEN 공공누리 한국문화정보원이 창작한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예) 본 저작물은 "문화포털"에서 서비스 되는 전통문양을 활용하였습니다.

관련기관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