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 문화지식 > 전통문양 용도별문양

용도별문양

청자접시(113012) 크게보기
청자접시(113012)
문양구분
(3D)
문양분류
기하문/삼각형문||CHR(44)|| 식물문/국화문
국적/시대
한국-고려
원천유물명
청자접시
문양설명
반찬이나 과일 등을 담는 얇고 납작한 그릇. 비교적 편편한 모양의 것이 일반적인데 크기와 모양이 다양하다. 접시 전체 모양을 유추한 뒤 국화를 일정하게 배치시켜 음각으로 새겨넣어 만들었다. 우리나라의 신석기문화기에서 출토되고 있는 고배(高杯)가 오늘날의 접시의 조형(祖型)으로 추측된다.현재 우리 나라에서는 일반적으로 서양요리용 접시를 접시라고 지칭하지만 그전에는 가제(家祭)에서 제물을 괴는 고배형 그릇을 모두 접시라 칭하였다. 즉||CHR(44)|| 뚜껑이 없이 편편한 식기에 대한 총칭으로 사용된 것이다.상고시대의 고배형 그릇은 시대에 따라 굽이 없어지게 된 것으로 추정된다. 고려시대에는 청자로 만든 접시가 사용되었고||CHR(44)|| 조선시대에는 분청사기·백자 등이 있었다. 현재에는 사기나 유리·플라스틱 등으로 만든 다양한 형태의 것이 사용되고 있다.
공공누리 제 1유형 마크 - 출처 표시

한국문화정보원이 창작한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예) 본 저작물은 "문화포털" 에서 서비스 되는 전통문양을 활용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