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 문화지식 > 전통문양 용도별문양

용도별문양

청자상감운학문대접(112084) 크게보기
청자상감운학문대접(112084)
문양구분
(2D)
문양분류
동물문/학문
국적/시대
한국-고려
원천유물명
청자상감운학문대접
문양설명
이 문양은 학을 표현한 것으로||CHR(44)|| 학은 실존하는 새임에도 신비스럽고 영적인 존재로 인식되어 왔다. 십장생의 하나로 청초함과 장수를 상징하며||CHR(44)|| 속세를 벗어난 풍류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 ||CHR(13)||||CHR(13)||전설에 의하면 학에도 흑||CHR(44)|| 백||CHR(44)|| 황||CHR(44)|| 청의 네 종류가 있으며 그 중 흑색을 띤 학은 가장 오래 살고 600살이 되면 물만 마시고 아무것도 먹지 않는다고 한다. 이런 이유에서 학은 장수를 상징하게 되었으며 특히 노인들은 학으로 비유되었다. 백학은 관리들의 관복에 착용하는 흉배에 수놓아졌는데||CHR(44)|| 조선시대 초기에는 문관의 흉배에만 사용되었으나 후기에 와서는 문||CHR(44)|| 무관의 흉배에 같이 사용하였다. 봉황과 학을 비교해 보면 봉황이 궁중의 권위와 위엄을 상징하는 귀족적인 무늬인 반면||CHR(44)|| 학은 부드럽고 온화한 무늬로 인식되었다. 또한 학은 우아하고 청초한 생김새 때문에 특히 선호하는 무늬로 다양하게 응용되었다. 백로는 청백한 선비를 상징하며 백로와 연밥을 함께 그린 경우 과거에 급제한다는 뜻을 지녔다. 학은 정통회화나 민화 가릴 것 없이 널리 그려졌다. 공예품에 나타나는 경우에는 거의 대부분이 소나무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학은 단독으로 표현되기보다는 구름||CHR(44)|| 소나무||CHR(44)|| 인물 등을 동반하는 것이 대부분이나 학만으로 문양을 구성하는 경우에는 두 마리로 이루어진 쌍학 구조를 보인다.
공공누리 제 1유형 마크 - 출처 표시

한국문화정보원이 창작한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예) 본 저작물은 "문화포털" 에서 서비스 되는 전통문양을 활용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