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공감 문화영상 (국내외 문화영상)

문화영상 (국내외 문화영상)

[도쿄/해외문화PD] 코리안시네마위크 2019
  • 제작 김희원
  • 재생시간 03분 33초
  • 등록일 2020-01-30
  • 조회수 169
0

[도쿄/해외문화PD] 코리안시네마위크 2019

태그 문화포털 한국영화 주일한국문화원 도쿄해외문화PD

상세내용더보기

주일한국문화원은 우수한 한국영화를 상영하며 소개하는 '코리안시네마위크 2019'를 개최하였습니다. 또한 한국영화의 특징에 대해 이야기하며 일본 관람객들과 문화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대본----------------------------------


자막

코리안 시네마 위크 2019

10월 29일(화) / 시네마트 신주쿠

10월 30일(수) ~ 11월 2일(토) / 주일한국문화원 한마당홀


나레이션1

10월 29일부터 11월 2일까지, 올해로 19년째를 맞이한 코리안 시네마 위크가 시네마트 신주쿠와 주일한국문화원에서 열렸습니다

도쿄국제영화제의 제휴기획으로 한국영화를 통해 한국 영상문화의 매력과 한국사회, 한국인의 정서 등을 소개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올해도 뛰어난 작품성을 갖춘 한국영화들이 선정되었는데요

나레이션2

시네마트 신주쿠에서는 한국에서 500만 관객을 사로잡은 코미디영화 '완벽한타인'이 상영되었습니다. 이번에 일본에서의 첫 상영으로, 상영이후 영화 '완벽한 타인'의 매력과 한국영화에 대한 토크쇼가 함께 진행되었습니다


게스트 인터뷰(마에다 유이치 / 고다마 아이코)

-한국영화는 오락성이 매우 강하다고들 하는데요. 공포영화나 액션, 전쟁영화나 드라마 등 어느 작품이나 오락성을 겸비하면서도 사회적인 테마나 높은 작품성을 표현하는 점이 강점이라고 생각합니다.

한국은 국가에서 예술영화나 작품성 강한 영화를 지원해주기 때문에 다른 나라의 영화와 달리 시장중심이나 관객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뿐만 아니라 정말로 좋은 영화를 만들자라는 크리에이터의 제작환경이 잘 갖춰져 있구나 하고 느낍니다.


-한국영화의 매력은 인간미와 뭔가 투박한 점이 매력인것 같아요.

그렇기 때문에 더욱 공감할 수 있고 울고 웃고 감동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한국영화는 더욱더 재미있어 질것 같으니 많이 주목해주세요.


나레이션3

이어서 주일한국문화원 한마당 홀에서는 일본영화를 리메이크한 골든 슬럼버와 지금, 만나러 갑니다, 그리고 따뜻한 감성 영화 로망과 다시, 봄이 상영되었습니다.


관람객 인터뷰

-(오늘 본 영화 감상은) 처음에는 아슬아슬 두근두근했고 중간에는 역시 눈물나는 장면에 마지막으로는 우정이나 사랑을 주제로 해서, 웃게도 하고 울게도 하는 여러가지가 가득한 영화였어요.

강동원 멋있었어요.


-눈물이 안 멈춰졌어요. 정말 감동했어요. 일본판도 좋았지만 한국판도 최고였어요


나레이션4

이번 '코리안 시네마 위크 2019'는 많은 관람객들이 한국 영화만의 매력과 감성을 이해하고 즐기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주일한국문화원에서는 앞으로도 한국의 문화예술을 소개하는 프로그램들을 개최할 예정입니다. 많은 관심바랍니다.

한국문화정보원이 창작한 [도쿄/해외문화PD] 코리안시네마위크 2019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OPEN 공공누리

공감댓글

댓글쓰기 (0 / 140)

전체 0

관련기관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