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공감 문화영상 (국내외 문화영상)

문화영상 (국내외 문화영상)

[워싱턴/해외문화PD] 전 세계 이색 마켓 탐방기(시리즈 영상)
  • 제작 양정안
  • 재생시간 08분 46초
  • 등록일 2019-12-20
  • 조회수 656
0

[워싱턴/해외문화PD] 전 세계 이색 마켓 탐방기(시리즈 영상)

태그 한류 여행 시장 마켓 브이로그

상세내용더보기

나레이션/자막

정말 그 나라를 알고 싶다면, 그 나라의 시장에 가라! 현지인들의 진짜 삶과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 해외문화PD들이 놓칠 수 없겠죠? 아시아, 유럽, 아메리카 10개국의 마켓 탐방기, 지금 시작합니다!

 

상하이 - 타이캉루 예술거리

상하이 도심 속에 자리 잡은 종합예술골목, 타이캉루 티엔즈팡을 소개합니다! 원래 오래된 시장이었던 티엔즈팡은 98년부터 정부 주도하에 예술감각을 담은 현대적인 골목으로 재탄생되었습니다. 중국만의 특색이 담긴 소품 뿐만아니라 먹거리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조소현 상하이 문화PD : 이게 한자 열쇠고리인데, 제 이름도 있는 한 번 찾아볼게요. 제 이름이 씨아오시엔(소현)인데...(표 보고 찾는 중) 제 이름의 열쇠고리를 찾아서 구매를 했어요. 하나에 10위안이고, 2개에 20위안, 해서 (약 3400원) 이 가격에 저만의 열쇠고리를 구매한 것 같아서 너무 기분이 좋아요! :)

 

태국 - 아트박스

태국의 시장하면 보통 떠올리는 장면들이 있을텐데요, 오늘은 조금 색다른 시장으로 가보려고 합니다. 아트박스는 원래 위치와 시간이 바뀌면서 설치되는 이벤트성 야시장이었는데요, 현재는 BTS 나나역 근처에 자리를 잡고 운영 중입니다. 특색은 조금 희미해졌어도 여전히 밝고 젊은 감성으로 가득차있었습니다. 태국이 타투로 유명한 나라인거 아시나요? 타투까진 아니여도 헤나로 기분전환 해보고 싶었습니다. 다른 야시장에도 있지만 아트박스 야시장에는 유독 더 많은 것 같더군요. 태국에서 사랑받는 수박주스, 땡모반 시장에 있는 작은 가게에서 하나 사 마셨습니다. 너무 시원하고 달아서 저도 모르게 콧구멍을 벌렁거리게 만드는 맛이었습니다. 여러분들께도 추천드릴게요! 

 

캐나다 - 바이워드 마켓

오타와는 캐나다의 수도답게 정부기관들이 밀집해있는데요, 다운타운 중심부에는 오타와 최대 규모 시장인 바이워드 마켓이 있습니다. 바위워드 마켓은 캐나다에서 가장 오래된 재래시장으로 160년의 전통을 지니고 있습니다. 오타와 인근에서 생산되는 싱싱한 채소와 과일 화초 등이 주종을 이루고 캐나다 전통 공예품을 파는 상점들도 많이 모여있답니다. 

최아현 캐나다 문화PD : 바이워드 마켓은 오바마 쿠키로도 유명한데요. 여기 'Le Moulin De Provence'가 오바마 쿠키를 파는 곳입니다. 쿠키도 정말... 캐나다 그 자체인데요? ㅋㅋ 그냥 쿠키맛이에요. 

 

베트남 - 하노이 야시장

밤이 되면 다른 세상이 되는 하노이. 하노이의 밤을 더 빛내주는 야시장을 찾았습니다. 하노이 야시장은 금, 토, 일 중심으로 열리는데요.

황한슬 베트남 문화PD : 베트남엔 나무로 된 제품들이 많은데요. 하노이 야시장에는 나무로 만든 핸드폰 케이스가 있어요. 가격이 한 (2개에) 12,000원 정도입니다. (하나에 6,000원) 이게 나아요, 이게 나아요? 나무로 된 핸드폰 케이스를 야시장에서 샀는데, 베트남에 나무가 많아서 그런지, 한국보다 싼 가격 (1개 약 7천원)에 잘 샀습니다. 

 

홍콩 - 셩완 웨스턴 마켓

모든 먹거리를 다른 나라에서 수입해오는 홍콩에서 싸고 싱싱한 과일을 먹기란 힘든 일인데요, 홍콩에서 싸고 신선한 과일과 먹거리를 살 수 있는 곳이 있는데 바로 이 곳 셩완 과일 마켓입니다. 이곳에는 과일, 꽃, 고기, 야채 그리고 와인과 음료를 파는 작은 가게들이 모여있습니다. 

우은재 홍콩문화PD : 요즘에 이 흑임자 밀크티가 홍콩에서는 흑당 밀크티보다 더 유행을 하고 있어요. 

 

일본 - 스가모 지죠도오리 

일본은 세계적인 초고령사회 국가인데요, 이곳엔 할머들의 하라주쿠라고 불리는 독특한 스트리트. 스가모의 스가모 지죠도오리가 있습니다. 스가모 지죠도오리는 유달리 빨간색이 많은 거리에요. 일본에서 빨간색은 행운과 장수의 상징인데요.

김희원 도쿄해외문화PD : 여기 (빨간색) 양말이랑, 티셔츠랑 속옷이랑, 엄청 다양하게 판매를 하고 있어요. 가격은... 500엔 (약 5,000원) 정도? 몇개 사볼까요? ㅎㅎ 이 (오리 캐릭터가 그려진게) 레어템이라... 이게 좋을 것 같기는 해. 제거랑 선물이랑 잔뜩 샀어요~ 

 

스페인 - 산 미구엘 마켓 

스페인 마드리드의 대표적인 명소, 마요르 광장 옆에 신선한 음식을 즐길 수 있는 산 미구엘 시장이 위치하고 있어요. 스페인 사람들이 한국의 김치처럼 즐겨먹는다는 올리브부터 타파스, 디저트, 해산물까지 다양한 음식을 팔고 있어요. 

박주현 스페인 해외문화PD : 제가 연어를 진짜 좋아하는데, 여기 연어로 만든 타파스가 굉장히 많아요. 연어 하나 주세요. 

 

워싱턴 - 이스턴 마켓

워싱턴 도시하면 딱딱한 정부 건물들만 떠오르죠? 이런 정치의 도시에도 신선한 푸드마켓이 있답니다. 무려 워싱턴 자체를 설계할 때부터 기획한 재래시장, 이스턴 마켓인데요. 매주 토요일마다 열리는 이스턴 마켓에서는 싱싱한 농수산물과 육류를 비롯해  다양한 종류의 치즈, 빵, 반찬 등의 식자재를 구입할 수 있습니다. 마켓 바깥에서는 밭에서 갓 딴 농산물을 판매하는 파머스 마켓이 열리고 있는데요, 중간 상인을 거치지 않고 바로 소비자에게 판매하기 때문에 값도 합리적이에요! 이렇게 싱싱한 과일을 맛보기로 인심 좋게 주신답니다.

 

브라질 - 멜카도 무니씨빠우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좋은 시장이 브라질 상파울루에 있습니다. 1933년부터 지금까지 유지되어 온 상파울루 시립 시장 멜카도 무니씨빠우인데요, 멜카도 시장은 연중무휴 매일 매일 열리면서 싱싱한 식자재들이나 수입 과일, 다양한 소스 그리고 시장의 맛있는 먹거리들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제가 먹고 있는 이게 지금 남미에서만 나오는 브라질 넛인데요, 건강도 정말 좋고 맛도 진짜 좋습니다. 이 빠스떼우는 브라질에서 빼먹을 수 없는 대표적인 먹거리 중 하나인데요, 대구 살로 만들어진 것도 있고 제가 먹고 있는건 새우, 심지어 초코도 들어가있는 다양한 빠스떼우를 맛 볼 수 있습니다. 브라질에 오시면 빠스떼우 꼭 맛 보셔야 합니다. 

 

독일 - 마우어 마켓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지 30년 째. 독일 베를린은 도시 곳곳에 분단의 흔적이 남아있는 곳입니다. 그 흔적 가운데 큰 플리마켓이 열리다고 해서 찾아가봤어요. 장벽을 의미하는 마우어 파크는 과거 장벽 주변 지대를 공원으로 조성한 곳이에요. 빈티지 소품, 가구, 그릇, 옷 뿐만아니라 특별한 버스킹 공연이 곳곳에서 열립니다. 마켓 구경을 하다 몸을 녹일 겸 글루바인을 사먹었어요. 글루바인은 독일에서 겨울이 되면 파는 뜨거운 와인이에요. 와인을 따뜻하게해서 단 것을 더 첨가해서 만드는 것 같은데 집에서도 충분히 만들어 먹을 수 있다고 하니까 다음에 집에서 한 번 만들어 보려고요.  안녕~ 

 

세상엔 정말 다양하고 재밌는 마켓들이 많네요. 해외문화PD들이 또 다음에는 어떤 문화를 소개할지 기대해주세요!  

 

 

사용음원

Music from https://filmmusic.io

"Autumn Day" by Kevin MacLeod (https://incompetech.com)

License: CC BY (http://creativecommons.org/licenses/by/4.0/)

 

Music from https://filmmusic.io

"Daily Beetle" by Kevin MacLeod (https://incompetech.com)

License: CC BY (http://creativecommons.org/licenses/by/4.0/)

한국문화정보원이 창작한 [워싱턴/해외문화PD] 전 세계 이색 마켓 탐방기(시리즈 영상)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OPEN 공공누리

공감댓글

댓글쓰기 (0 / 140)

전체 0

관련기관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