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공감 문화영상 (국내외 문화영상)

문화영상 (국내외 문화영상)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프랑스 근현대 복식, 단추로 풀다'
  • 제작 관리자
  • 재생시간 2분 48초
  • 등록일 2017-06-29
  • 조회수 1,691
0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프랑스 근현대 복식, 단추로 풀다'

태그 문화PD 국립중앙박물관 프랑스 단추 근현대

상세내용더보기

특별전 “프랑스 근현대 복식, 단추로 풀다”
단추로 풀어본 프랑스의 역사와 문화 이야기

o 기간: 2017년 5월 30일(화) - 8월 15일(화)
o 장소: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시실(상설전시관 1층)
o 주요 전시품: 프랑스 장식예술박물관(Les Arts Decoratifs) 소장품 1,800여 건
o 주최: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대구박물관, 장식예술박물관
o 협력: 국립박물관문화재단


(백승미 학예연구사)
“이번 전시는 프랑스 장식예술 박물관의 소장품 1800여건을 소개하는 전시입니다. 이번 전시는 단추라는 주제가 중요한 테마가 될 텐데요. 단추라고 하는 하찮고 일상의 사물처럼 보이는 작은 물건이 어떻게 우리 사회와 역사를 반영하는 역사가 될 수 있는지. ”
“인생의 중요한 단계를 단추의 맺고 끊음으로 표현을 하는데요, 그러한 것과 같이 단추라는 것이 사람의 인생에 있어서도 굉장히 중요한 상징적 매체로 사용이 됨을 볼 수가 있는데요. 이러한 역사와 사회를 담은 단추 속에서 우리의 인생철학과 자신의 일상을 새롭게 바라보는 기회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자막 및 내래이션)
프롤로그_이미지로 본 프랑스 근현대 복식
:17세기 말부터 1950년대까지의 유화, 판화, 포스터, 사진을 통해 프랑스 복식의 흐름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입는 이의 사회적 지위와 역할, 한 시대가 추구하는 수많은 목소리들이 이 단추에 담겨 있습니다.
1부_18세기: 단추의 황금기
:절대 왕정에서 프랑스 혁명에 이르는 18세기의 프랑스 역사와 문화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이 시기에는 프랑스 혁명이나 노예 해방, 학문과 기술의 진보 등 개인과 사회를 반영한 온갖 종류의 단추가 제작됐습니다.
2부_19세기: 시대의 규범이 된 단추
:산업화와 제국주의라는 격변의 세기를 맞이한 19세기 프랑스를 단추와 복식으로 보여줍니다. 나폴레옹의 제정 시기 이래 단추는 제복의 상징으로 집단 정체성의 도구이자, 신흥 부르주아 계층의 문화 규범을 보여주는 상징이 됐습니다.
3부_20세기: 예술과 단추
:20세기 전반기까지의 프랑스 복식의 흐름을 살펴 볼 수 있습니다. 현대적 가치 마련에 중요한 토대를 제공한 이 시기에 단추는 의상 디자인의 핵심 요소이자, 예술가들의 내면을 반영한 중요한 표현 매체가 됐습니다.

이번 전시는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오는 8월 15일까지 열리며 이어 국립대구박물관에서 오는 9월 9일부터 12월 3일까지 선보일 예정입니다
단추에 투영된 사회상과 문화상을 살펴보는 흥미로운 여정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국문화정보원이 창작한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프랑스 근현대 복식, 단추로 풀다'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OPEN 공공누리

공감댓글

댓글쓰기 (0 / 140)

전체 0

관련기관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