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공감 문화영상 (국내외 문화영상)

문화영상 (국내외 문화영상)

[주독일한국문화원] 국립현대무용단 베를린 공연 '불쌍' (Tanz im August)
  • 제작 김도향
  • 재생시간 4분 13초
  • 등록일 2015-10-21
  • 조회수 854
0

[주독일한국문화원] 국립현대무용단 베를린 공연 '불쌍' (Tanz im August)

태그 해외문화PD 주독일한국문화원 베를린 국립현대무용단 불쌍

상세내용더보기

불쌍

국립현대무용단

28-29. 08. 2015.

TANZ IM AUGUST

 

REHEARSAL

 

안애순 (국립현대무용단 예술감독)

- 우리 전통, 그리고 우리 종교이기도 한 불쌍이 실제로 무대에 나오기도 하구요.

‘불쌍하다’는 의미도 다루고 있습니다.

- (전통이자 종교, 문화라고 할 수 있는) 불쌍이라는 것들을 내놓고 그 상징을 통해서 우리의 현재의 모습을 뒤돌아보는 그런 작품입니다.

- 과연 저희의 작품을 보고 이곳의 관객들이 어떤 생각을 가질지 되게 궁금하고 공연 후에 그들의 각자의 해석, 느낌을 잘 받아서 가고 싶어요.

 

독일 최대의 현대무용축제 Tanz im August(탄츠 임 아우구스트)에 국립현대무용단의 작품 ‘불쌍’이 초청되어 8월 28일 Volksb?hne에서 공연을 펼쳤습니다.

 

매년 8월 베를린 전역에서 열리는 탄츠 임 아우구스트는 1988년 시작되어 올해 27회를 맞았으며, 한국의 무용단이 초청된 것은 이번이 최초입니다.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각국의 전통춤을 설치미술, 패션디자인, DJ 음악과 결합한 <불쌍>은 불상이 신의 얼굴이 아닌 속세에 살고 있는 우리들의 얼굴임을 역설한다.

 

작품 속에서 <불쌍>은 동양도 서양도 아닌 정체성을 알 수 없는 불상의 모습을 보여주며 국립현대무용단은 이를 통해 다른 문화에 걸쳐 있는 현대인들의 문화적 취향을 드러낸다.

 

<불쌍>은 때로는 강한 비트로, 때로는 몽환적인 음악에 실려 관객의 감정선을 건드렸으며 전통과 현대가 뒤섞인 우리 일상의 모습을 강렬한 이미지로 보여줬다는 평을 받았다.

 

공연에는 1000개의 바구니가 사용되었으며 바구니를 통해 파괴적 현대사회를 은유했다. 또한 일회성 소모품인 플라스틱 바구니와 스티로폼으로 소외된 인성을 극명하게 보여줬다.

 

Lucia Ferrantini

- 이 무용 공연은 정말 특별했습니다. 무엇보다도 전통적인 것과 현대적인 것, 그리고 다양한 춤의 혼합에 저는 완전히 매료되었습니다.

 

불쌍

Reception

 

불쌍

After Party

 

촬영 및 편집 : 김도향 

한국문화정보원이 창작한 [주독일한국문화원] 국립현대무용단 베를린 공연 '불쌍' (Tanz im August)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OPEN 공공누리

공감댓글

댓글쓰기 (0 / 140)

전체 0

관련기관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