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험 관련기관 칼럼

관련기관 칼럼

다양한 문화적 이슈를 관련기관의 전문칼럼을 통해 새롭게 조명합니다.
  • 시다운 지하철 시를 uci

    나는 시인은 아니지만 몇 년 전 서울시가 시민공모를 통해 지하철에 게시할 시를 선정할 때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적이 있다. 그때의 심사 분위기나 접수된 시들의 수준은 대체로 실망스러운 편이었다. 요즘 지하철 시 문제로 벌어지는 설왕설래를 보니 당시 나름대로 예...

    문화체육관광부 정책브리핑 2016-04-25
  • 나는 공공언어에 짜증이 난다 uci

    오랜 기간 기자로 일해서인지 몰라도 글과 말에 민감한 편이다. 어법에 안 맞거나 마음에 들지 않는 글을 보면 빨간 펜을 들고 싶은 충동이 고개를 든다. 꼭 안 들어도 될 안내방송 같은 건 짜증을 나게 한다. 그런데 그런 생각이 드는 건 대체로 공공언어를 마주...

    문화체육관광부 정책브리핑 2016-04-21
  • 불꽃같은 인생을 산 여성화가 uci

    한국근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최고의 화가인 천경자와 멕시코의 자랑이며 세계적인 여성화가로 인정받은 프리다 칼로의 삶과 예술은 여러 부분에서 비교된다.

    여성 특유의 감수성을 바탕으로 상상과 현실을 접합한 초현실적 작품세계를 구축한 화가들이다. 두 ...

    문화체육관광부 정책브리핑 2016-04-14
  • 모두가 주연되는 담대한 도전의 승리 uci

    “골밑 싸움에서 밀려서…” “서브 리시브가 불안정해서…”
    농구와 배구에서 흔히 경기가 안 풀렸을 때 감독들이 꼽는 패인 중의 하나다.

    하지만 2015~2016 시즌 프로농...

    문화체육관광부 정책브리핑 2016-04-08
  • 보헤미아 숲 속에서 들려오는 쇼팽의 ‘고별의 왈츠’ uci

    마리안스케 라즈녜는 수도 프라하에서 서쪽으로 약 150킬로미터 독일국경 쪽에 있는 아주 작은 도시로 독일식 지명은 마리엔바트(Marienbad)이다. ‘마리아의 온천’이란 뜻이다. 온천도시로서 마리...

    문화체육관광부 정책브리핑 2016-04-06
  • 한국에선 ‘스포트라이트’가 나올 수 없다? uci

    언론을 소재로 한 영화는 빠짐없이 보는 편이다. 언론에 오래 몸담았기도 했지만 영화가 그리는 언론이나 기자의 모습이 궁금하다. 그리고 언론에 대해 어떤 질문을 던지는지 듣고 싶어서다. 영화 속에 등장하는 언론은 대체로 세 부류로 나뉘는 것 같다. 부당한 권력...

    문화체육관광부 정책브리핑 2016-04-04
  • 가족화, 사진보다 더 애틋한 봄날 아지랑이여 uci

    초상화는 사진이 발명되기까지 자신의 모습을 남기고 싶어 하는 인간의 욕구를 채워주는 가장 이상적인 수단이었다.

    황제, 교황, 귀족에서 신흥부호까지 많은 사람이 자신의 존재성을 그림으로 남기는 것을 좋아했다. 초상화는 시기에 따라 형식과 표현에 ...

    문화체육관광부 정책브리핑 2016-03-30
  • 태극 썰매 삼총사, 평창까지 질주하라 uci
    문화체육관광부 정책브리핑 2016-03-30
  • 보복운전, 그 찌질한 분노에 대하여 uci

    요즘 뉴스에 자주 등장해서 누구나 다 아는 ‘보복운전’은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매우 생소한 단어였다. 보복폭행, 보복살인이란 말은 있었지만 보복운전이란 말은 쓰이지 않았다.

    이 말이 언제부터 쓰였을까 궁금해서 포털에서 찾아...

    문화체육관광부 정책브리핑 2016-03-21
  • 도나우강 따라 흐르는 ‘신이 보낸 음유시인’의 교향악 uci
    문화체육관광부 정책브리핑 2016-03-17

관련기관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