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험 관련기관 칼럼

관련기관 칼럼

다양한 문화적 이슈를 관련기관의 전문칼럼을 통해 새롭게 조명합니다.
  • 취옹(醉翁)과 취명거사(醉瞑居士), 함께 대작했더라면 uci

    조선시대 회화 작품은 그 예술적 가치를 등급으로 평가했다. 신품(神品), 묘품(妙品), 능품(能品), 일품(逸品) 등으로 평가등급이 나뉘었는데 4등급 중 가장 뛰어난 작품을 신품으로 칭했다. 한마디로 ‘신의 솜씨’라 할만큼 뛰어나다는 의...

    문화체육관광부 정책브리핑 2016-07-13
  • 실패를 겁내지 않은 그들의 승리 드리블 uci
    문화체육관광부 정책브리핑 2016-07-13
  • 어머니의 휴대폰 uci

    대학에서 강의하면서 학기말 고사를 백일장으로 대신했다. 무슨 시제를 내걸 것인가, 꽤 오래 생각했다. 학생들이 어렵지 않게 술술 써나갈 수 있는 소재, 생활밀착형 이야기, 자신의 삶에서 희로애락의 사연이 담긴, 그리고 나를 한번 되돌아볼 수 있는 글감을 내려...

    문화체육관광부 정책브리핑 2016-06-30
  • 쇼팽의 후예 피아니스트 수상 파데레프스키를 만나다 uci

    내가 탄 비행기가 바르샤바의 쇼팽 국제공항에 착륙하자 공항 이름이 자꾸만 입에서 맴돈다. 음악사상 가장 뛰어난 피아니스트이자 피아노 음악 작곡가였던 쇼팽. 그는 20세에 조국 폴란드를 떠난 이후 1849년 10월 17일에 프랑스 파리에서 39년의 삶을 마감할...

    문화체육관광부 정책브리핑 2016-06-30
  • 그린에도 늦게 핀 꽃이 더 아름답다 uci

    한국 여자골프는 최근 큰 이슈들을 맞았다.

    6월 10일 박인비가 66년 역사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통산 25번째이자 최연소(27세)로 ‘명예의 전당’에 입회했다.

    2007년 프로 데뷔 이후 메이저 7승...

    문화체육관광부 정책브리핑 2016-06-24
  • 시대는 이들의 붓끝을 좌지우지 했다 uci

    조선후기 최고 화가로 평가받는 겸재 정선(鄭敾,1676~1759)과 현재 심사정(沈師正, 1707~1769)은 극히 대조적인 삶을 살았다.

    겸재가 자신이 지향한 예술세계를 펼칠 수 있도록 운이 따르는 화가였다면, 심사정은 철저히 제약받고 외면받은...

    문화체육관광부 정책브리핑 2016-06-24
  • 끼는 같았다, 허나 한쪽은 ‘꾼’이 싫었다 uci

    미술사에서는 각 시대를 대표하는 화가들을 일컬어 특별히 부르는 별칭이 있다.

    서양의 ‘르네상스 3대 거장’, ‘바르비종파’, 중국의 ‘오위와 절파’, ‘송강파’...

    문화체육관광부 정책브리핑 2016-06-14
  • 먼저 n분의 1을 말하자 uci

    오랜만에 얼굴을 보기로 했던 친구에게서 문자가 왔다. 식당의 위치와 약도를 보냈는데 마지막 낯선 한 줄이 날 당혹케 했다. 사족이라고 전제하면서 ‘그런데 계산은 n분의 1’이라고 덧붙인 것이다. 이런 약속 통지는 처음이어서 순간 여러 생...

    문화체육관광부 정책브리핑 2016-06-13
  • 유럽, 부럽다!… 축구전쟁이 시작됐다 uci
    문화체육관광부 정책브리핑 2016-06-10
  • 월광소나타에 흐르는 베토벤의 이루어 질 수 없는 사랑 uci
    문화체육관광부 정책브리핑 2016-06-10

관련기관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