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사이트맵

전통문양활용

전통문양을 활용한 다양한 사례와 디자인에 활용된 문양 정보를 볼 수 있는 코너입니다.

연꽃문 활용 화장품

연꽃문 활용 화장품 크게보기 이미지 다운로드
활용 문양 정보
활용 문양
연꽃문 
문양 분류
식물문/연꽃문(蓮花文) 
국적/시대
한국-조선 

불교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연꽃은 다양한 불교 관련유물에 장식되었다. 그러나 연꽃은 세계각지에 자생하는 식물로서 불교 발생이전부터 이집트, 중국, 인도 등에서 건축물이나 미술품의 장식무늬로 널리 사용되어 왔다. 우리나라에서 연꽃문은 삼국시대 불교 유입이후로 많은 예술품과 생활도구에 표현되었다. 유교에서도 연꽃은 군자의 청빈과 고고함에 비유되었다. 도교에서는 팔선(八仙) 가운데 하나인 하선고(荷仙姑)가 가지고 다니는 신령스러운 꽃으로 받아들여졌다. 연꽃문양은 비단 종교미술에서만 나타난 것은 아니었다. 연꽃은 생명의 창조와 번영의 상징이다. 연꽃을 나타낸 문양에는 종종 연꽃을 쪼고 있는 물새가 같이 나타나는데, 이는 생명의 씨앗을 획득한다는 것으로 잉태를 의미하고 또한 득남(得男)을 뜻하기도 한다. 선비들이 사용하는 물건에 연꽃과 물새가 같이 나타날 때는 과거급제를 기원하는 것이다. 즉 씨앗을 나타내는 한자어 과(顆)와 과거의 과(科)자를, 연꽃의 연(蓮)과 연달아를 의미하는 연(連)을 연결시켜서 과거에 연달아 급제한다는 뜻이다. 이외에도 연꽃과 물고기가 같이 나타나는 문양은 생활의 여유로움을 의미하기도 한다. 연꽃문은 중심무늬 외에 보조무늬로도 많이 사용하였다. 보조무늬로 사용되는 연꽃무늬는 형태가 다양하여 단순하게 한 줄로만 배열한 것, 뒤쪽의 꽃잎이 보이도록 이중으로 표현한 것, 꽃잎의 모양을 완전히 변형시켜 사각모양으로 도안한 것 등이 있다.

  • [봉황문] 산악 지팡이
  • [동그라미문] 스피커
  • [칠보문] 램프 의자
  • [연꽃문] 벽걸이 CD플레이어
  • [보상덩굴문] 분수대
  • [여의두문] 키오스크
  • [연덩굴문] 나무다리
  • [연덩굴문] 파라솔
  • [거북문] 영사기
  • [기타] 드라이버
  • [용문] 제침기
  • [연꽃문] 아기 턱받이
  • [범자문] 종이칼
  • [덩굴문] 아령
  • [불꽃문] 포크
  • [연꽃문] 분수대
  • [연꽃문, 연덩굴문] 향수통
  • [구름문] 시계
  • [기타] 커피 그라인더
  • [기타] 카레주전자
  • [복자문] 공기청정기
  • [복자문] 디퓨저
  • [풀꽃덩굴문] 헤드폰
  • [기타] 개줄 손잡이
탑으로 이동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

이벤트에 참여하시려면 로그인하셔야 합니다.
이동하시겠습니까?

이벤트 페이지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