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로 건너뛰기 인기검색어로 건너뛰기 콘텐츠로 건너뛰기 footer로 건너뛰기
  1. Home
  2. 문화데이터
  3. 문화유산
  4. 민속자료

민속자료

문화데이터 상세
제목 지하국대적퇴치
내용 정의:지하국의 괴물을 퇴치하고 납치된 여자를 구해 내어 혼인한다는 내용의 설화.||역사:이 설화는 (금원전)·(금령전)·(최치원전)과 같은 고전소설뿐만 아니라, 『전등신화』의 <신양동기>·(홍길동전>·<설인귀전>에도 반영되었으므로, 매우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금원전)이나 (최치원전) 또한 마찬가지로 볼 수 있다. 가령 <금령전>은 주인공이 머리 아홉을 가진 괴물에게 납치당한 공주를 구출한 뒤 혼인한다는 점에서 <지하국대적퇴치설화>와 맥을 같이한다.||줄거리:옛날 어느 처녀가 괴물에게 납치당했다. 부모가 재산과 딸을 현상(懸賞)으로 내걸고 용사를 구하자, 어떤 용사가 나타나 부하와 함께 나섰다. 용사는 어렵사리 괴물의 거처가 지하에 있음을 알게 되었고 그곳으로 이르는 좁은 문도 발견하였다. 밧줄을 드리워 부하들을 차례로 내려보내려고 했으나, 모두 중도에 포기하고 말았다. 마지막에 드디어 용사 자신이 지하국에 이르렀다. 용사는 우물가 나무 위에 숨어 있다가 물을 길러 나온 처녀의 물동이에 나뭇잎을 훑어 뿌려 자신의 존재를 알렸다. 용사는 여인의 도움을 받아 괴물의 집 문을 무사히 통과하였다. 여자가 용사의 힘을 시험하려고 바위를 들어 보게 했으나 들지 못하자, 용사에게 ‘힘내는 물’을 먹였다. 힘을 기른 용사는 마침내 괴물을 죽이고 납치되었던 사람들을 구하여 지상으로 올려보냈다. 그러나 지상에 남아 있던 부하들은 용사를 지하에 남겨둔 채 여인을 가로채서 가 버렸다. 용사는 결국 신령의 도움을 받아 지상에 올라와 부하들을 처벌하고 여자와 혼인하였다.||변이:손진태가 경상남도 구포 지역의 설화를 학계에 소개하였지만, 거의 전국에 걸쳐 분포되어 있다. 따라서 큰 줄거리보다는 세부적으로 변이가 이루어진다. 주인공인 용사는 무신(武臣), 나그네, 한량과 같이 다양하며, 구원받는 여인도 여자, 처녀, 공주로 되어 있다. 또한 주인공이 대적의 소굴로 들어갈 때, 문지기의 눈을 속이기 위해서 수박으로 변신한다는 대목도 두드러진 변이의 하나로 간주할 수 있다. 줄거리 전체로 보면 앞에서 지적한 설화나 소설들이 변이로 간주되지만, 가장 두드러진 변이의 하나는 주인공이 지하국 대적의 근거지에 들어갈 단서를 찾는 데 있다. 고생하는 주인공에게 신선이 길 안내를 하는가 하면, 주인공의 도움을 받은 까치가 길라잡이 역할을 맡기도 한다. 한편 세계의 민담 가운데서도 변이를 발견할 수 있는데, 아르네(A. Aarne)가 설화의 유형으로 정리한 <용 퇴치자(AT 300)>, <곰 아들(AT 301)>, <두 형제(AT 303)>와 같은 것이 있다.||분석:이 이야기는 신이담이다. 곧 신비하고도 기이한 이야기라고 일컬어지는 만큼, 내용과 줄거리가 환상적이기도 해서 대중은 물론 국문학·민속학계의 많은 관심을 끌어 왔다. 따라서 관련 연구도 많은 편이다. 그 가운데에서도 손진태의 『한국민족설화의 연구』 또는 강은미의 『지하대적퇴치설화의 연구』를 꼽을 수 있다. 이 설화 자체의 변이가 많고 유사한 이야기도 다양해서, 그러한 자료를 모두 합하면 자그마치 60편가량 된다. 그러나 그 내용을 보면 모두 공통적으로 지하의 악마나 괴물 또는 대적에게 납치된 젊은 여인을 용감한 사나이가 구해 내어서 짝을 짓는 것으로 마무리된다.||특징:주인공이 갖은 어려움과 고난, 위기를 모두 겪은 끝에 악당을 퇴치하고 행복한 결말을 맞는다는, 민담의 전형을 보여 준다. 그런 점에서 (금원전)·(금령전)·(최치원전)과 같은 소설과 어울려서 큰 범주로는 그야말로 동공이곡(同工異曲)으로 보인다.||의의:이 설화는 한국의 설화 중에서 복합적인 구성을 지닌 가장 대표적인 이야기로 볼 수 있다. 플롯의 허구성이 가진 이채로움으로 소설로 변모하기도 쉬웠을 것으로 짐작된다. 그 결과 (금원전)·(금령전)·(최치원전)과 같은 고전소설이 파생하였을 것이다. 뿐만 아니라 <홍길동전>에서 길동이 ‘율도국’을 세운 뒤 굴속의 요괴를 퇴치하고 그 요괴에게 납치된 여인을 구출해서 아내로 삼은 점은 (지하국대적퇴치설화)가 작품의 후반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이 설화는 한국의 민담론에서 설화 유형의 대표적인 보기로 받아들여져야 마땅하다. 여러 학자들 사이에서 가장 다양하게 논란이 된 대표적인 민담으로 본다.||출처:조선민족설화의 연구(손진태, 을유문화사, 1947), 한국구비문학대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0~1988) 1-1, 505; 1-3, 307; 2-8, 172; 6-7, 712; 7-6, 39; 8-6, 34, 한국구전설화(임석재, 평민사, 1988∼1993) 1, 3, 朝鮮民譚集(孫晋泰, 鄕土硏究社, 1930).||참고문헌:지하국대적퇴치설화의 연구(강은미, 한국교원대학교 석사학위논문, 1997), 한국설화의 유형(조희웅, 일조각, 1996).
연계 기관명 한국민속대백과사전DB
부제 地下國大賊退治說話
등록일 2017-06-20 00:00
갱신일 2017-06-20
분류 한국민속문학사전>설화>민담
정의 지하국의 괴물을 퇴치하고 납치된 여자를 구해 내어 혼인한다는 내용의 설화.
집필자 김열규(金烈圭)
출처 지하국대적퇴치설화의 연구(강은미, 한국교원대학교 석사학위논문, 1997), 한국설화의 유형(조희웅, 일조각, 1996).

문화데이터 0

문화데이터
No 제목 내용
해당 게시물이 없습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