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로 건너뛰기 인기검색어로 건너뛰기 콘텐츠로 건너뛰기 footer로 건너뛰기
  1. Home
  2. 문화데이터
  3. 정책지원
  4. 정책

정책

문화데이터 상세
제목 자랑스러운 그대…리우의 우리 엄마들
내용 47세 니노 살루크바제(사격), 41세 옥사나 추소비티나(체조), 39세 테레세 아샤마르(수영), 38세 케리 월시-제닝스(비치발리볼). 리우에서 새로운 올림픽 역사를 쓰고 있는 대표적인 ‘워킹맘’들이다. 이들의 도전과 선전으로 어느 올림픽보다 엄마 올림피언들의 열풍이 거세다. ‘슈퍼맘의 진군’이라는 찬사가 어울릴 정도다. 10대 후반, 늦어도 20대 초반의 균형 감각이
연계 기관명 문화체육관광부 정책브리핑
소제목 [김한석 기자의 스포츠 공감] 엄마선수들의 힘, 한국스포츠에 나비효과 기대
작성일 2016-08-16 00:00

문화데이터 0

문화데이터
No 제목 내용
해당 게시물이 없습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