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로 건너뛰기 인기검색어로 건너뛰기 콘텐츠로 건너뛰기 footer로 건너뛰기
  1. Home
  2. 문화데이터
  3. 문화유산
  4. 민속자료

민속자료

문화데이터 상세
제목 청개구리가 우는 이유
내용 정의:청개구리가 비 올 때 우는 이유를 설명하는 설화.||역사:중국 당나라 이석(李石)의 『속박물지(續博物志)』 권9, 은성식(殷成式)의 『유양잡조속집(酉陽雜俎續集)』 권4, 10세기 말 송나라 『태평광기(太平廣記)』 권39에 실려 있다. 주로 중국·일본 등지에 분포되어 있다. 중국 설화는 불효자가 등장하는 인간담(人間譚)이고, 일본 설화는 비둘기·부엉이와 같은 조류가 등장하여, 새가 울게 된 유래를 다루는 이야기가 주류를 이룬다. 한편, 이 설화는 우리나라의 여러 지역에서 구전되고 있다.||줄거리:엄마의 말을 듣지 않고 모든 일을 반대로만 하는 청개구리가 있었다. 엄마가 병들어 죽게 되자, 엄마는 청개구리가 언제나 반대로만 하는 것을 생각하고는 강가에 묻어 달라고 유언한다. 청개구리는 엄마의 말을 듣지 않은 것을 뒤늦게 후회하고 마지막 유언을 제대로 듣고자 엄마의 무덤을 강가에 만든다. 이후 청개구리는 비만 오면 무덤이 떠내려갈 것 같아 슬프게 운다는 이야기이다.||변이:청개구리처럼 이괄은 어려서부터 아버지가 시키는 일은 무엇이든 반대로만 하였다. 세월이 흘러 죽음에 가까워진 아버지는 이괄이 또 반대로 할 줄 알고 자신이 죽으면 똑바로 묻으라고 하였다. 이괄의 아버지는 반은 용이고 반은 사람이라 거꾸로 묻으면 용이 되어 승천할 참이었다. 그런데 이괄은 지금까지 아버지의 말씀을 거역한 것을 후회하고 마지막 유언에 따라 아버지를 바로 묻었다. 이렇게 해서 이괄의 아버지는 용이 되어 승천하지 못했고 후에 이괄의 난도 실패했다고 한다.||분석:개구리는 허파로는 완전하게 숨을 쉴 수 없어서 살갗으로도 숨을 쉰다. 그리고 살갗에 습기가 있으면 숨 쉬는 데 도움이 된다. 그래서 개구리는 비가 오려고 하면 습기 때문에 기운이 나고 기분도 상쾌해져 즐겁게 노래하는 것인데, 사람들은 개구리가 엄마의 말을 듣지 않아 슬퍼서 우는 것으로 이야기를 만들었다.||의의:말 안 듣는 아이를 ‘청개구리 같다.’라고 하는 관습적 비유가 이루어진 것을 보면, 이 설화는 우리 민족의 삶에 깊이 뿌리내리고 있다. 그런데 현대에는 무조건적인 수긍하기보다는 청개구리처럼 독특하게 사고하는 것을 선호하는 경향이 나타난다. 청개구리형 사고에 대한 인식 변화의 한 단면이다.||출처:한국구비문학대계(한국정신문화연구소, 1980∼1988) 1-7, 295; 9-3, 655, 한국구전설화(임석재, 평민사, 1988∼1993) 3, 47; 4, 74; 9, 216.||참고문헌:구비설화에 나타난 자녀서사의 어머니(정운채, 문학치료연구6, 한국문학치료학회, 2007), 한국설화에 미친 중국설화의 영향(손병국, 인문사회과학논문집31, 광운대학교 인문사회과학연구소, 2003), 한일민담의 비교연구(성기설, 일조각, 1979),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encykorea.aks.ac.kr).
연계 기관명 한국민속대백과사전DB
부제
등록일 2017-06-20 00:00
갱신일 2017-06-20
분류 한국민속문학사전>설화>민담
정의 청개구리가 비 올 때 우는 이유를 설명하는 설화.
집필자 김경희(金璟姬)
출처 구비설화에 나타난 자녀서사의 어머니(정운채, 문학치료연구6, 한국문학치료학회, 2007), 한국설화에 미친 중국설화의 영향(손병국, 인문사회과학논문집31, 광운대학교 인문사회과학연구소, 2003), 한일민담의 비교연구(성기설, 일조각, 1979),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encykorea.aks.ac.kr).

문화데이터 0

문화데이터
No 제목 내용
해당 게시물이 없습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