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로 건너뛰기 인기검색어로 건너뛰기 콘텐츠로 건너뛰기 footer로 건너뛰기
  1. Home
  2. 문화데이터
  3. 문화유산
  4. 민속자료

민속자료

문화데이터 상세
제목 쌀 나오는 바위
내용 정의:절 근처의 바위나 동굴에 있는 쌀이 나오는 구멍을 욕심 많은 중이 망쳤다는 지명유래담에 속하는 설화.||줄거리:옛날 산속에 있는 어떤 절에 수도승이 상좌와 함께 기거하였다. 절 근처에 있는 바위의 작은 구멍에서 끼니때마다 쌀이 흘러나왔다. 그 양은 언제나 절에 머무는 사람의 수만큼이어서 스님들은 양식을 걱정하지 않고 수도에만 전념할 수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한 스님이 와서 식사를 할 수 없게 되자, 그 구멍을 넓히면 쌀이 많이 나올 것으로 여겼다. 그래서 부지깽이로 그 구멍을 쑤셨더니 쌀은 나오지 않고 핏물이 나왔다. 지금도 그 구멍에서는 물만 나온다.||변이:문헌설화는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에 전하고 있으며, 구비설화는 전국에 걸쳐 전승되는 대표적인 광포설화의 하나이다. 쌀 나오는 구멍이 있는 장소는 동굴 속이거나 절의 부엌 한쪽으로 이야기되며, 구멍 속에 쌀이 많을 것이라 생각하고 욕심내어 쌀 나오는 구멍을 쑤신 사람은 스님이나 수도하는 일반인이다. 구멍을 쑤셔 망친 이유는 스님이 없을 때 상좌승이 밥을 배불리 먹고 싶었거나 떡을 해 먹고 싶어서라는 이야기도 있다. 쌀이 나오는 양이 한 사람분이므로 수도하는 사람이 한 사람 이상이면 범이 와서 물어 간다는 설화도 있다. 구멍이 망쳐졌을 때 주로 물이나 피가 나오지만 까투리가 나왔다는 예도 있다.||분석:구멍에서 쌀이 저절로 나온 것은 수도승의 기본적인 생존 조건을 마련하여 수도에만 전념하도록 하기 위한 배려이다. 수도하는 스님은 세상의 모든 욕심에서 벗어나야 하는데, 설화에서 스님은 쌀을 더 얻으려 물욕을 냈으므로 그 벌로 쌀 나오는 구멍이 파괴되었다. 이 전설은 영웅이나 장군의 탄생과 불가분의 관계를 가지고 있는 암석에서 많이 보인다. 그리고 (술 나오는 샘[酒川]) 설화와 비교된다. 자연물에 인공적인 노력을 가해야 얻을 수 있는 물건인 술이나 쌀이 저절로 나온다는 점, 욕심을 부려 샘이나 구멍을 망쳤다는 점에서 관련이 있다. 이 설화는 과욕에 대한 징계를 자연물의 파괴로 나타내어, 천벌이라는 우리 민족의 소박하지만 엄격한 윤리의식을 잘 반영한다.||의의:이 설화는 자연이 준 선물을 소중하게 여기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절제하고 만족해야 하는데, 지나친 욕심으로 자신이 가지고 있는 것조차 망쳐 버린 어리석음을 경계하고 있다. 소중한 보물들을 함부로 대할 때 가치가 없어지고 손해를 입는다는 충고이다. 노력하지 않고 큰 것을 얻기 위해 욕심만 부린다면 좋지 않은 결과가 나타난다. 행복하기 원한다면 순수한 소원을 달성하였을 때 신이나 자연이 인간에게 베푸는 기적에 감사하고 현재의 상황에 만족할 줄 알고 노력해야 한다. 즉, 욕심을 경계하고 자신의 분수에 맞게 행동하라는 교훈을 제시한다.||출처:東國輿地勝覽, 부여의 구비설화2(김균태•강현모, 보경문화사, 1995), 한국구비문학대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0∼1988) 4-1, 415; 5-2, 265; 7-2, 215.||참고문헌:한국 불교설화의 양상(최래옥, 한국의 민속과문화3, 경희대학교 민속학연구소, 2000), 한국 전래동화집 발행의 현황과 문제점에 관한 연구(김하영, 한국교원대학교 석사학위논문, 2007).
연계 기관명 한국민속대백과사전DB
부제
등록일 2017-06-20 00:00
갱신일 2017-06-20
분류 한국민속문학사전>설화>전설
정의 절 근처의 바위나 동굴에 있는 쌀이 나오는 구멍을 욕심 많은 중이 망쳤다는 지명유래담에 속하는 설화.
집필자 강현모(姜賢模)
출처 한국 불교설화의 양상(최래옥, 한국의 민속과문화3, 경희대학교 민속학연구소, 2000), 한국 전래동화집 발행의 현황과 문제점에 관한 연구(김하영, 한국교원대학교 석사학위논문, 2007).

문화데이터 0

문화데이터
No 제목 내용
해당 게시물이 없습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