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로 건너뛰기 인기검색어로 건너뛰기 콘텐츠로 건너뛰기 footer로 건너뛰기
  1. Home
  2. 문화데이터
  3. 문화유산
  4. 민속자료

민속자료

문화데이터 상세
제목 기후
내용 내용:봄은 사계절 가운데 첫 번째 계절로 겨울과 여름 사이를 말한다. 봄은 초목이 싹트는 따뜻한 계절이지만, 날씨 변화가 심해 따뜻하다가 다시 추워지기도 하며 기상이 상당히 복잡한 양상을 보인다. 기상학적으로는 양력 3, 4, [5월](/topic/5월)을 봄으로 분류하지만, 천문학적으로는 춘분(春分, [3월](/topic/3월) 21일경)에서 하지(夏至, [6월](/topic/6월) 21일경)까지를 일컫는다. 절기(節氣)상으로는 입춘(立春, [2월](/topic/2월) 4일경)에서 입하(立夏, 5월 6일경) 이전까지를, 음력으로는 정월부터 3월까지를 봄이라 한다. 태양의 운동에 기준을 둔 천문학적 계절 구분이 친숙하여 자주 사용되지만, 지역적인 [기후](/topic/기후) 요소의 변동을 고려하기 힘들므로 기후학적으로는 큰 의미가 없다. 기상 요소의 변화, 기압 배치, 기단, 전선의 특징을 고려한 기후 또는 자연 계절 구분에서 봄은 ‘초봄[早春]’, ‘봄’, ‘늦봄’으로 구분된다. 초봄의 기준은 늦가을, 봄은 가을, 늦봄은 초가을과 같은 기온 조건을 통해 분류된다. 기온이 상승하기 시작하는 초봄에는 일평균 기온이 5~10도, 일최저 기온이 0도 이상이다. 서울은 대체로 3월 19일경에서 [4월](/topic/4월) 11일경까지, 대구는 3월 15일에서 4월 8일까지, 최남단인 제주도는 2월 21일부터 3월 16일까지이다. 기온이 급격히 상승하고, 일기(日氣)가 주기적으로 변화하기 시작하는 봄은 일평균 기온이 10~15도, 일최저 기온이 5도 이상인 기간으로, 대체로 서울에서는 4월 12일부터 5월 6일까지, 대구는 4월 9일부터 4월 30일까지, 제주는 3월 17일부터 4월 23일까지이다. 늦봄은 일평균 기온이 15~20도이고, 일최저 기온이 10도 이상이 되는 때이며, 서울은 5월 7일부터 5월 28일까지, 대구는 5월 1일부터 5월 28일까지에 해당된다. 제주는 4월 24일부터 5월 30일까지이다. 늦봄에는 일기의 주기성이 약해지기 때문에 맑은 날이 지속되고, 한여름같이 무덥기도 하다. 생물계절(生物季節) 상의 분류로 보면, 봄은 [동물](/topic/동물)이 활동을 시작하고, [식물](/topic/식물)이 발아(發芽)하고 개화(開花)하는 시기이다. 봄의 화신(花信)이라 불리는 개나리와 진달래의 개화는 남쪽에서 시작하여 봄의 진행과 함께 북쪽으로 이동한다. 진달래의 개화가 가장 빠른 곳은 울산으로 3월 25일경이며, 같은 시기에 개나리는 남해안에서 개화한다. 서울을 중심으로 한 중부지방에서는 4월 5일경, 평양 일대에서는 4월 10일 이후, 개마고원 일대에서는 4월 20일 이후로 늦어진다. 난류의 영향을 받아 기온이 높은 동해안은 서해안보다 개화 시기가 빠르다. 대표적인 봄꽃인 벚꽃의 개화일은 제주가 3월 30일경, 남해안지방이 4월 5일경, 서울과 중부지방이 4월 15일경, 신의주와 함흥 이북의 북부지방이 4월 30일경, 청진 이북은 5월 10일 이후이다. 봄을 알리는 제비를 처음 볼 수 있는 시기는 남해안에서는 4월 중순이다. 북쪽으로 올라감에 따라 늦어져서 평안북도와 함경남도에서는 4월 하순이고 함경북도 일대는 5월 상순이다. 동면(冬眠)하던 개구리는 남부지방과 중부지방에서는 4월 5일경에, 북부지방에서는 4월 20일경에 땅으로 올라온다. 봄의 가장 대표적인 기후 특징은 태양 고도가 높아짐에 따라 기온이 상승하기 시작하고, 북서계절풍의 세력이 현저하게 약해진다는 것이다. 봄철이 되면 겨울 동안 맹위를 떨치던 시베리아 고기압의 세력이 약해지면서 북서 계절풍도 약화된다. 약화된 고기압에서는 그 일부가 분리되어 성격이 변질된 이동성 고기압이 생성된다. 우리나라 봄철의 날씨를 지배하는 이동성 고기압은 온난건조하고 중국에서 동진해 온다. 이동성 고기압이 우리나라를 통과할 때는 날씨가 맑고 일조량(日照量)도 증가하여 기온이 올라가 따뜻한 날씨가 된다. 그러나 그 뒤에는 비를 동반하는 저기압이 이동하여, 변덕이 심한 날씨를 나타낸다. 변화가 심한 봄 날씨는 3~4일 주기로, 이동성 고기압과 저기압의 빈번한 통과에 기인한다. 따라서 봄에는 일년 중 일기 변화가 가장 자주 일어나며, 이동성 고기압과 저기압의 이동 속도가 빠르면 빠를수록 일기 변화가 빨리 일어난다. 한편, 이른 봄에는 때때로 시베리아 기단의 세력이 되살아나서 한파의 형태인 꽃샘추위가 나타나기도 한다. 꽃샘추위는 벚꽃의 개화기까지도 나타나며, 겨울 한파가 다시 되돌아온 것과 같은 봄추위를 느끼게 한다. 봄철에는 강한 바람이 자주 부는데 이것은 빈번한 저기압의 통과와 시베리아 고기압에서 떨어져나온 이동성 고기압의 통과가 주원인이다. 또한 대기 상하층의 온도차에 따르는 난류(亂流) 때문인 경우도 있다. 저기압이 한반도 북쪽을 통과할 때는 따뜻한 남풍이 불어 기온을 높혀 화창한 봄 날씨를 보인다. 봄철 강수량은 겨울철 다음으로 적어 연강수량의 15~25퍼센트에 불과하며, 제주도를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이 15~20퍼센트 내외이다. 따라서 봄철에는 가뭄이 발생하기 쉽다. 봄철 가뭄은 건조한 이동성 고기압이 우리나라를 중심으로 띠 모양으로 오래 정체할 때 발생하며, 이때 이상 건조 현상(異常乾燥現象)도 일어난다. 보통 3~4월의 평균 습도가 60~70퍼센트 정도이지만, 고기압 내에서 기온이 상승하면 상대 습도는 낮아져 30퍼센트 이하로 떨어지기도 한다. 이러한 이상 건조와 강한 봄바람은 산불을 포함한 화재 발생 위험을 증가시킨다. 이 봄철 가뭄이 초여름까지 계속되고 장마가 늦어지는 해에는 남부지방에 극심한 한발이 일어난다. 봄철에는 낮 기온은 높으나, 밤 기온이 낮아 일교차가 큰 것이 특색이다. 그 결과 야간의 복사냉각(輻射冷却)에 의하여 안개가 발생하기 쉽고 때로는 늦서리도 내려 농작물에 큰 피해를 준다. 또 봄철에는 황사(黃砂) 현상이 일어난다. 황사 현상은 고비사막이나 몽고, 중국의 화북지방 같은 건조 지역의 황진(黃塵)이나 황사가 고층 기류를 타고 우리나라를 지나 멀리 북미 대륙까지 운반되는 과정에서 발생한다. 황사 현상은 겨울철에도 나타나지만, 주로 4~5월에 4~5회 정도 일어나며 시정(視程)을 나쁘게 한다. 황사는 중국으로부터 오염물질을 날라오는데, 이때 비가 내리면 자동차나 건물에 누런 황토가 덮인다. 황사가 봄에만 특별하게 나타나는 이유는 지표면에 눈이 녹은 후 건조한 황토가 바람에 날리기 때문이다. 봄철 맑은 날에 햇볕이 강하게 쬘 때 지면 부근에서 불꽃과 같이 아른거리며 위쪽으로 올라가는 공기의 흐름 현상인 아지랑이도 봄을 대표하는 현상이다. 늦봄인 5월은 비교적 기온이 높아서, 신록(新綠)이 나타나는 때로 초여름이라고도 한다. 이 시기에는 이동성 고기압의 이동 속도가 매우 느려져서 맑은 날씨가 오래 지속되고, 높새바람이 자주 분다.||참고문헌:韓國의 氣候 (金光植 外, 一志社, 1973) 氣候學槪論 (金蓮玉 著, 正益社, 1977) 한국의 [기후](/topic/기후)와 문화-한국 기후의 문화 역사적 연구 (金蓮玉, 이화여자대학교출판부, 1985) 한국의 기후 (이현영, 法文社, 2000) 기후학의 기초 (이승호 외, 두솔, 2002)
연계 기관명 한국민속대백과사전DB
부제 氣候
등록일 2017-06-20 00:00
갱신일 2017-06-20
분류 한국세시풍속사전>봄(春)>2월>절기
집필자 최영은(崔英銀)
출처 韓國의 氣候 (金光植 外, 一志社, 1973) 氣候學槪論 (金蓮玉 著, 正益社, 1977) 한국의 [기후](/topic/기후)와 문화-한국 기후의 문화 역사적 연구 (金蓮玉, 이화여자대학교출판부, 1985) 한국의 기후 (이현영, 法文社, 2000) 기후학의 기초 (이승호 외, 두솔, 2002)

문화데이터 0

문화데이터
No 제목 내용
해당 게시물이 없습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