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마이크

추천프로그램 검색하기
  • img_metropolitan01.jpg
    팀원
    전인형(대표자/건반), 박하늬(해금), 변은정(피리), 김상아(가야금), 이선화(판소리), 김홍섭(타악)
    팀 소개
    '세계의 중심'이라는 순 우리말 '가온'에 '음악', '즐거움'의 '락(樂)'을 더해 라는 취지로 2015년 결성된 창작국악 팀입니다. 판소리 민요 등을 재해석하여 전통 음악에 대한 다양한 시도로 대중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합니다.
  • img_metropolitan02.jpg
    팀원
    서진실(대표자/소리꾼), 정보라(가야금/보컬), 김하연(대금/소금/생황), 김도희(타악), 박다혜(해금), 이아민(작곡/신디), 정혜영(피리/대피리/태평소)
    팀 소개
    '꽃'이 있는 곳에 '나비'가 있습니다. '우리 음악'이 있는 곳에 '나뷔'가 있습니다. 우리 음악과 함께 아름다운 날갯짓을 시작하는 여성 7인조 어쿠스틱 실내악 그룹 '나뷔'입니다. 나뷔(NAB)는 전통음악과 대중음악 사이에서 조화와 균형을 유지하여 미래의 음악을 만들고자 합니다.
  • img_metropolitan03.jpg
    팀원
    홍도기(대표자/피리), 성민우(대금), 정영환(DJ), 이상훈(기타)
    팀 소개
    마주는 한국 전통선율과 감성을 그대로 살리되 현대음악인 일렉트로닉 음악장르를 접목하여 한국 전통음악의 가능성에 대한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 집단입니다.
  • img_metropolitan04.jpg
    팀원
    구명서(대표자/무용수), 정혜준(무용수), 유혜지(무용수), 김수아(무용수)
    팀 소개
    춤판이 남긴 흔적 또는 춤판이 다녀간 자리라는 뜻으로 전통무용의 흥과 멋을 소통하고 관객들 기억속에 춤판만의 신명난 춤을 남기기 위해 노력하는 열정적인 차세대 전통무용 그룹입니다.
  • img_metropolitan05.jpg
    팀원
    조의찬(대표자/죽방울), 김재훈(배우/왕), 이정원(배우), 최민준(버나), 이준희(살판), 신호준(꽹과리), 최수빈(징), 안경조(장구), 김태현(북)
    팀 소개
    전통타악그룹 '천공'은 각 지역들의 특색 있는 풍물가락과 연희를 한데모아 어울려보고자 합니다. 9명의 패기 있고 채치있는 젊은 단원들은 고리타분하게 느낄 수 있는 전통이라는 주제로 관객들에게 재미있게 다가가기 위한 공연을 하고 있습니다.
  • img_metropolitan06.jpg
    팀원
    정성용(대표자/모둠북/채상소고/버나놀이), 한다원(모둠북/부포놀음/꽹과리), 홍성태(모둠북/징/꽹과리), 장현진(모둠북/장구/태평소), 이성주(차이나드럼/나발), 유다영(모둠북/장구), 송석민(모둠북/북)
    팀 소개
    전통타악예술단 하랑은 국악을 기반으로 한 독창적이며 차별화된 공연기획을 목표로 하고, 이를 현대적 대중적 국악공연으로 발전시켜 남김으로써 외적으로는 국악의 문화예술 인프라 확장과 내적으로는 팀의 프로예술인의 길을 가는데 그 예술적 지향점을 둔 팀입니다.
  • img_metropolitan07.jpg
    팀원
    조봉국(대표자/타악), 류재은(양금) 윤서경(대금), 최예리(양금), 이승호(가야금), 이주희(아쟁), 거문고(김해린)
    팀 소개
    창작음악앙상블 본은 순수 우리 국악기로만 구성된 팀이며 더불어 자연음향 소리의 음악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전통에 본연의 가치를 귀중하게 생각하는 창작음악 팀으로 현 세대에서 바람직한 국악 팀으로 나아갈 것입니다.
  • img_metropolitan08.jpg
    팀원
    조성윤(대표자/거문고/기타), 권효창(장구), 남성훈(아쟁/양금)
    팀 소개
    korean gipsy 상자루는 한국 전통음악의 원형을 유지하되 그 위에 새로운 창작 요소들을 가미하여 한국 전통음악과 창작음악, 그 두 범위에 모두 포함될 수 있는 음악을 지향하는 한국창작음악 팀입니다.
  • img_metropolitan09.jpg
    팀원
    강희수(대표자/허디거디), 성현구(퍼커션)
    팀 소개
    허디거디, 달부카, 리크, 프레임드럼, 리코더, 아이리쉬 휘슬 등 현재 국내에서 생소한 세계 민속악기들을 연주하며 유례없는 앙상블을 만들어가는 팀입니다. 색다른 시선의 음악적 접근과 다양한 방식의 접목과 실험을 통하여 창작작업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