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지식전통문양디자인

디자인 문양

원시자료의 디자인 정형화를 원칙으로 한 기본디자인과 산업적 활용이 가능한 응용형태의 확장디자인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강릉 석양(62284)

문양사용신청 시 문양코드복사 후 입력해주세요.

  • 문양 명칭

    강릉 석양

  • 원천유물명

    강릉 석양

  • 문양 구분

    원시문양(2D)

  • 소장기관

    강릉

  • 국적/시대

    한국/조선

  • 원천유물 재질

  • 원시문양 설명

    강릉(康陵)은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에 있는 조선 명종(明宗, 재위 1545∼1567)과 명종비 인순왕후(仁順王后) 심씨(沈氏)의 능이다. 명종은 중종과 문정왕후(文定王后)의 아들로 중종 39년(1534)에 태어났으며 1545년에 왕위에 올랐는데 어머니인 문정왕후가 8년 동안 수렴청정(垂簾聽政)하였고 1567년 경복궁 양심당(養心堂)에서 죽었다. 왕비 인순왕후는 청릉부원군(靑陵府院君) 심강(沈鋼)의 딸로 중종 27년(1532)에 태어나 1545년에 왕비로 책봉되었으며 선조 8년(1575) 창경궁 통명전(通明殿)에서 죽었다. 명종이 34세로 죽자 이곳을 능지로 삼아 치장하였으며, 능 관리를 위한 관원으로 영(令)·참봉 각 1명을 두었다. 인순왕후 사후 왕비의 능도 왕의 능과 함께 나란하게 위치하여 쌍릉을 이루었다. 능제(陵制)는 국조오례의식(國朝五禮儀式)에 따랐고 왕릉과 왕비릉에 모두 구름무늬와 십이지신상이 새겨진 병풍석(屛風石)을 두르고 만석(滿石) 중간에 문자로 십이지를 새겨 넣었다. 또한 난간석과 상석 1쌍, 망주석 1쌍, 석양 2쌍, 석호 2쌍과 곡장(曲墻)이 있다. 한 단 아래에 문인석 1쌍, 석마 1쌍이 있고, 그 아래에는 무인석 1쌍, 석마 1쌍이 있다. 무덤 아래에는 정자각(丁字閣)과 비각(碑閣)이 있고 입구에 홍살문이 있다. 강릉 석양의 측면으로 앞다리와 뒷다리를 곧게 펴서 땅을 딛고 있는 모습이다. 다리 사이에는 풀꽃을 조각하였다. 여러 개의 잎은 양쪽으로 펼쳐져 있다. 양의 뿔은 둥글게 말려있는 상태이다.

개별문양

제1유형 한국문화정보원이 창작한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예) 본 저작물은 "문화포털"에서 서비스 되는 전통문양을 활용하였습니다.

관련기관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