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문화포털

문화영상

관광 대구
[문화PD] 디지털이 바꾼 아날로그 동네, 대구 남산동 인쇄골목
[문화PD] 디지털이 바꾼 아날로그 동네, 대구 남산동 인쇄골목
배성우
재생시간
03:56
2022-09-30

관련영상

  • 옛 서원의 정취 [대구구암서원] 4:8
    옛 서원의 정취 [대구구암서원]

    2016-12-21

  • 타투이스트 (Tattooist) 03:03
    타투이스트 (Tattooist)

    2016-08-19

  • 야! 시장가자. 서문시장 야시장 3:22
    야! 시장가자. 서문시장 야시장

    2016-10-06

* 기획의도
- ‘디지털 매체의 발달’과 ‘성서 대구출판산업단지의 조성’으로 남산동 인쇄골목이 쇠락의 길을 걷고 있으며, 서울 을지로처럼 청년들이 그 빈 공간을 조금씩 채우고 있다.
- 시청자에게 이렇게 변해가는 인쇄골목과 그 곳에서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하려고 한다.
 
[대본]
- 디지털로의 대전환 | 배성우PD | 나레이션 (00‘03“ - 00’42”)
최근 DX가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DX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즉, 디지털로의 전환을 뜻합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피할 수 없는 시대의 변화입니다. 디지털로 빠르게 전환되면서 관련 산업은 급속히 발전하고 있지만, 어떤 산업은 규모가 작아지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예가 인쇄 · 출판관련 산업입니다. 배달 전단지 대신 배달 어플, 종이 광고물 대신 온라인 광고, 종이책 대신 전자책이 그 자리를 대체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종이 인쇄물을 찾는 이가 점점 줄어들고 있고,  이러한 변화 대구의 한 동네가 변화하고 있습니다. 바로 남산동입니다.
 
남산동 첫 번째 이야기 | 이재화님 | 인터뷰(00‘42“ - 02’27”)
저는 경성인쇄사 이재화입니다. 처음에는 활판 한 대 가지고 시작해서 80년대 인쇄(사업)이 잘 될 때는 그때는 크게 했어요. 지금은 좋은 시설을 갖추려면 돈이 (많이 들고) 나이도 있고, 그래서 그냥 소일거리 삼아 경영을 하고 있습니다.
그때 거리는 앞에 여기 길도 2차선 길이었어요. 그 당시에는 인쇄(협회) 회원수가 여기 남산 2동만 해도 600여개가 있었는데

지금도 아직까지 남은 것만 해도, 내가 확실한 숫자는 안 새어 봤는데 한 400여개가 (남아)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서울 다음에는 이제 부산보다는 대구가 인쇄가 더 발전되어 있고, 또 큰 업체도 많고.

저도 뭐 앞으로 몇 년을 더 할지? (모르겠지만) 뭐 건강이 허락하는 날까지는 그래도 사무실을 가지고 있으려고 하는데 알다시피 요즘 인쇄업계가 굉장히 힘듭니다.

휴대폰 나오고 전부 광고도 이걸로 다 하고, 모든 인쇄물이 줄 수 밖에 없잖아요.

그니까. 요즘 책 사는 사람도 없어. 이걸로(스마트폰으로) 가지고 책 다 보고, 신문 보는 사람도 없어. 신문도 여기(스마트폰에) 다 나오고 하니까. 그러니 세상이 완전히 바꿨어요.

우리 여기 (인근 카페) 젊은 사장님이 열심히 하고 있어요. 저 친구가 처음 창업할 때만 해도 창업 자금이 부족해서 (그랬는데) 여기는 딱 커피 한 가지만 해도 내가 알기로는 대구에서는 최고 많이 파는 걸로 알고 있어요.

자기(사장님) 말고 일하는 아르바이트생을 3명이나 투자하고 있는데 종일토록 서서 있어요. 한 번도 앉을 시간도 없어요. 지금도 가보면 사람들 바글바글해요.

그거는 지금, 오늘 조금 적은 택이라. 보통 평소에 점심시간 지나고 나면 막 커피 한잔 먹으려면 30분 기다려야 된다니까.

나를 굉장히 좋아하지 내가 왜냐하면 내가 보태준 건 없어도 말로 열심히 하라고 (응원하니까). 그리고 그 사람도 날 좋아해요. 물어보면 알지만은

 

남산동의 변화 | 배성우PD | 나레이션 (02‘29“ - 02’38”)

남산동 인쇄골목의 빈 자리를 청년들이 채워나가고 있는데요. 남산동을 걷다보면 인쇄소와 카페가 공존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 남산동 두 번째 이야기 | 이인우님 | 인터뷰 (02‘49“ - 03’33”)
여기는 이제, 주로 책을 읽거나 아니면 작업을 하거나 공부를 하시거나 아니면 이제 개인의 시간을 보내기 위한 분들이 많이 오시고요.
또 그런 분들을 환영합니다. 이 거리가 되게 조용하고요. 카페를 하기에는 유동 인구가 없긴 한데 서점 취지 상 조용하면 좋겠다 싶어서 이쪽에 창업을 하게 되었습니다.
애로사항은 제가 생각했던 거보다 이제 위치적으로 (접근성이 좋지 않은 것 같습니다.) 반대로 말하면 오히려 (골목의) 어떤 특수성에 대해서는 되게 합리적인 공간이라고 생각합니다.
(남산동이) 천천히 변하고 있는 게 밑에서부터 느껴지긴 하는데

 
대형중고서점과 인쇄전시관 | 배성우PD | 나레이션 (03‘33“ - 02’50”)

이와 더불어 인쇄골목의 취지를 살려서 대형 중고서점이 입점해 복합문화공간의 역할을 하고 있고, 인쇄골목을 기념하기 위한 인쇄전시관도 위치해 있습니다. 이번 주말엔 대구 남산동에서 책을  읽으면서 커피 한잔 어떠신가요?

공감댓글

0
코멘트 입력
0/140
문화홍보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