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공감 문화영상 (국내외 문화영상)

문화영상 (국내외 문화영상)

[문화PD] 이제는 석유가 아닌 문화를 채우는 곳, 문화비축기지
  • 제작 이다빈
  • 재생시간 06분 21초
  • 등록일 2021-09-15
  • 조회수 140
0

[문화PD] 이제는 석유가 아닌 문화를 채우는 곳, 문화비축기지

태그 #문화시설 #상암동 #문화비축기지

상세내용더보기
폐쇄된 석유비축기지는 2013년도에 시민 아이디어 공모전을 통해 문화비축기지로 조성이 되었습니다.  이곳은 더이상 “석유”를 채우는 공간이 아닌 “문화”를 채우는 공간이 되었습니다. 이제는 석유가 아닌 문화를 채우는 곳, 문화비축기지를 소개합니다. 
대본
140,022 m2 (약 4만평)
석유비축탱크였던 곳을 재생한


공장인지
공원인지
전시공간인지 헷갈리는 이곳은


문화비축기지
상암 월드컵경기장 바로 옆에 위치한
문화공간으로, 시민들의 생태문화공간으로 자리하고 있다.


이태원 주무관
푸른도시국 서부공원녹지사업소 문화비축기지
문화기획팀

Q1. 문화비축기지는 왜 문화 “비축”기지라는 이름이 붙었나요?
이 곳은 1970년대 원활한 원유 공급을 위해서 석유를 비축해 두었던 석유비축기지가 전신이에요.  그래서 석유비축기지는 당시에 1970대 서울시민이 1달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석유를 비축했던 곳인데 69,070,000 리터의 양을 비축하고 있었어요.
그때 당시에는 1달 동안 사용할 수 있었던 양이였다고 해요.

1970년 당시,
석유파동으로 인한
경제위기에 대처하기 위해
석유탱크는 필요한 시설이었다.


2002년 월드컵, 한일 월드컵경기가 개최되기로 결정이 되고나서 건너편에 서울월드컵경기장이 건설이 돼요. 그러면서 근거리에 위험시설로 분류가 돼서 석유비축기지는 폐쇄됩니다.
당시 보관하고 있던 석유들은 다른 비축 기지로 이전이 되었고요, 지금 이 공간은 비워진 채로 십 몇년이 흐르게 돼요.


그렇게 석유비축기지는 폐쇄된 채로
약 10년간 방치되었다.

2013년도에 시민 아이디어 공모전을 통해서 이 공간을 문화가 있는 공원으로 만들자는 조성안이 확정이 되었고, 그 다음에 2017년 9월에 문화비축기지 로 조성이 되었습니다. 

이곳은 더이상
“석유”를 채우는 공간이 아닌
“문화”를 채우는 공간이 되었다.

총 6개의 탱크는 각각 어떤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나요?
T1 파빌리온 같은 경우는 휘발유를 보관했던 탱크였구요. 외장재였던 철판을 해체하고 벽과 지붕을 유리로 만들어서 탱크 외형을 이제 새롭게 복원을 했습니다. 날씨나 시간의 변화를 유리탱크를 통해서 느낄 수 있는 매력적인 장소이기 때문에 전시나 공연, 워크샵, 촬영 등으로 많이 활용하고 있는 공간입니다.
T2 공연장은 경유를 보관했던 탱크인데 기존 탱크의 철제 부분을 모두 제거하고 상부는 이제 야외 무대로, 하부는 공연장으로 만들었습니다. 2층 공연장은 하늘을 향해 열린 야외무대랑 옹벽 그리고 매봉산 암벽이 만나서 자연이 빚어낸 울림 공간을 천연 공연장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T2 밑에 실내 공연장에서는 사계절 내내 이제 음악 공연이나 강연회, 대담회, 페스티벌 야외 파티 같은 행사들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T3 원형탱크는 경유를 보관했던 탱크 인데요. 석유 비축 당시 탱크 원형을 그대로 보존했던 공간입니다. 미래 후손들에게 물려줄 서울미래유산으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가파른 계단과
유량을 재던 계측기가
그대로 남아있다.

T4 복합문화공간은 등유를 보관했던 탱크로, 탱크 내부를 그대로 살린 공간 입니다. 거대한 철제 외벽 하고 기둥, 공간에 울림과 어둠을 활용해서 다양한 복합 문화예술을 연출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T5 이야기관도 등유를 보관했던 탱크 이구요. 영상 미디어관하고 전시관으로 조성이 되어있습니다. 영상 미디어관은 360도 미디어 전시관으로 다양한 분야의 미디어 전시를 지금 운영하고 있는 중이구요. 2층 전시관에서는 우리나라 석유 문화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야기들 이런 것들을 기획 전시나 아카이빙 자료를 통해서 체험할 수 있는 전시 공간입니다.
T6 커뮤니티 센터는 T1과 T2의 탱크를 해체해서 나온 철판을 활용해서 새롭게 건축한 공간이고 요. 원형회의실, 창의실, 강의랩 이런 카페테리아 같이 시민들이 활용할 수 있는 공간들이 있고요. 2층에는 하늘을 뭐 동그랗게 올려다볼 수 있는 옥상 마루나 에코라운지와 있고 에코테라스 같은 공간들이 있어서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습니다.
문화비축기지는 기존의 석유를 보관했던 다섯개의 탱크의
원형을 그대로 유지하며 다채로운 문화공간으로 재탄생 되었다.

Q3. 문화비축기지만의 매력적인 특징이 있다면 무엇이 있을까요?
문화비축기지는 예술가나 창작자들이 많이 찾아주고 계세요. 근데 그 전형적인 공간에서 이루어지는 작품들이 아니라 객석과 무대가 바뀌거나 이렇게 경계가 없는 작품들 뭐 이런 실험적인 작품들을 많이 선보이고 있고 그런 거에서 많이 효과적으로 표현되고 있다고 보고 있고요. 이제 실제로 공연장이 아니라 이런 에코 라운지 아니면은 경사로, 통행로, 진입로 이런 부분도 충분히 공간적인 가치가 있어서 그런 공간들에서도 작품들이 많이 선보이고 있습니다.
Q4. 마지막으로, 문화비축기지의 앞으로의 계획은 무엇인가요?
문화비축기지 는 산업유산인 석유 탱크를 재생해서 시민들을 위한 문화 공간으로 활용했다는 건축적 역사적 사회적 의미를 갖고 있는 공간이라고 생각을 해요. 자연 속에서 시민들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문화생활을 마음껏 누릴 수 있도록 시민과 함께 자연 문화 도시 재생의 가치를 채워가는 문화비축기지가 되고자 그렇게 운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환경을 위한,
지속가능한 삶을 고민하는 마음으로
서울시민 모두가 함께 채워나가는 문화비축기지가 되길 응원합니다.

 
- 사용음원
Central Park - Quincas Moreira
Happy Bee - Kevin MacLeod
Shine on Harvest Moon - E's Jammy Jams
Snack Time - The Green Orbs
Sunshine - Delicate Steve
 
한국문화정보원이 창작한 [문화PD] 이제는 석유가 아닌 문화를 채우는 곳, 문화비축기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OPEN 공공누리

공감댓글

댓글쓰기 (0 / 140)

전체 0

관련기관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