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공감 문화영상 (국내외 문화영상)

문화영상 (국내외 문화영상)

대학로에서 꿈을 노래하다 - 조금 다른 밴드
  • 제작 안병규
  • 재생시간 6분 50초
  • 등록일 2017-08-03
  • 조회수 1,520
0

대학로에서 꿈을 노래하다 - 조금 다른 밴드

태그 음악 대학로 밴드 조금다른밴드 이음센터

상세내용더보기

대학로에서 꿈을 노래하다 , 조금 다른 밴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구성되어 있는 밴드인 조금 다른 밴드 .’ 그들이 공유하는 문화적 가치뿐만 아니라 , 음악인으로서 가지는 예술적 고민과 포부 또한 더욱 집중해서 소개한다 .


--------------- 대 본 ---------------


홍엽 : 안녕하세요 저희는 조금 다른 밴드 입니다 . 저희가 조금 다른 밴드인 이유는요 , 장애인 친구와 비장애인 친구가 모여서 밴드를 하고 있어서 조금 다른 밴드라고 합니다 . 저희 멤버 소개를 하자면요 . 드럼을 맡고 있는 권오현 군과 , 베이스를 연주하고 있는 김민우 , 건반을 같이 연주하고 있는 황산하 , 함성재 , 저는 기타 치고 있는 최홍엽이구요 , 그리고 노래하고 있는 김민지 라고 합니다 .


Q1. 이제는 말할 수 있다 ! 밴드의 첫인상은 ?


민우 : ...

홍엽 : 미안하다 ....

민우 : 드디어 팩 ( ) ( ) 을 날릴 기회야 .


민우 : 첫 인상은 보기보다 평범했고 순해보여서 과연 조금 다른 밴드를 잘 이끌어 갈 수 있을까 걱정도 하긴 했고요 . 그리고 무엇보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섞인 밴드여서 소통이 과연 잘 될까 많이 걱정했어요 . 장애인뿐만 아니라 비장애인 분들도 잘 소통을 할 수 있을까 걱정을 많이 했어요 .


PD : 처음엔 소통이 잘 안될 것 같다고 생각을 했던 사람이 누구였나요 ?


민지 : 오히려 저는 홍엽이 오빠 . 왠지 모르게 ... 나이도 있고 ... 뭔가 먼저 선뜻 다가가기가 쉽지 않았던 것 같아요 . 제 입장에서는 .

오현 : 나이가 문제였군요 . 결론은 .

홍엽 : 어떻게 해결하지 못한다 ...

오현 : 그러니까 .


Q2. 결성된 지 1 ,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는 ?


성재 : 해비치 호텔 ... 제주 해비치 페스티벌에 참가하기로 했습니다 .

홍엽 : 참가했습니다 ( 성재 : 참가했습니다 .)

홍엽 : 작년에 제주 해비치 페스티벌에 참가를 했었는데요 . 그 때가 기억에 남는 것 같아요 우리 성재가 . 그런데 같이 공연을 했던 데가 무대가 아니라 모래 바닥에서 공연을 했었는데 , 그 때 오히려 관객들과 더 가까이에서 연주를 해서 더 호감을 느끼고 마음이 열렸던 것 .... 맞지 ? ( 성재 : !)

오현 : 저 같은 경우에는 , 이제 저희 앨범 발매가 됐잖아요 . 처음 녹음했을 때가 기억에 제일 남는 것 같아요 . 그 때 같은 경우에는 홍엽이 형이나 저는 음악을 했던 사람이라 녹음 경험들이 조금씩은 있어서 , 스튜디오에 가서 녹음을 한다든지 그럴 때 이제 그렇게 긴장하거나 그런 것은 없는데 ...

홍엽 : 긴장 많이 했어 ...

오현 : 그렇다고 하긴 하는데 , 일단은 . 저도 맨 처음에 녹음할 때엔 긴장을 많이 했었거든요 . 그런데 처음 하는 친구들인데도 불구하고 긴장한 모습 하나도 없이 , 노래를 들어보시면 아시다시피 굉장히 다이내믹한 노래들이 많아요 . 그런데 그 부분들을 한 큐에 끝낸 친구들이 꽤 많아요 . 누군지는 말씀드리지 않겠습니다 .


Q3. 조금 다른 밴드의 조금 다른 매력은 ?


산하 : 똑같이 끝나는 것입니다 .

민지 : 시간을 잘 지킨다 ?

오현 : 똑같은 시간에 끝난다 ?

민우 : 갈 때도 같이 가겠다는 거잖아 .

산하 : 아닙니다 .

홍엽 : 벌써 ?

오현 : 그래 아직 안돼


민우 : 조금 다른 밴드는 말 그대로 조금 다른 것 밖에 안돼요 . 그렇게 큰 차이는 없고 . 열정과 우리의 따뜻한 마음 . 누구나 들어도 불편하지 않은 노래 . 그것을 추구하는 밴드고요 . 다들 순하잖아요 . 시청자들도 매료하게 될 거에요 . 시청자라 해야 하나 ? 국민 여러분께 ...

민지 : 저희는 조금 다른 밴드라는 이름을 가진 만큼 , 정말 각자가 다 달라요 . 사는 지역도 다 다르고 , 나이도 다 달라요 . 그리고 각자가 가진 개성이나 성격 이런 것도 다 다른데 , 이렇게 각자가 다른 친구들이 모여서 같은 음악을 하고 , 같은 합주실 안에서 같은 곡을 연주하고 함께 하고 있다는 것이 저희 밴드의 색깔을 만들어가는 것 같아요 .


Q4. 조금 다른 밴드의 내일은 ?


민지 : 저희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하는 밴드인 만큼 , 거기서 오는 차이 ?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차별된 마음 이런 것을 바꿔줄 수 있는 그런 곡도 만들어 봤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하고 있고 ...

홍엽 : 아무래도 소통하는 부분이 많이 서툴러요 . 사실 서로가 서로를 잘 모르는데 , 1 년이라는 시간이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았지만 앞으로 더 노력해서 함께하는 밴드가 됐으면 좋겠고 . 조금 다를 수 있지만 음악으로 다르지 않음을 보여주고 싶은 밴드가 되겠습니다 . 우리 그렇게 하자 ? ( 민지 : 아 네 ...)

민우 : 장애인이든 비장애인이든 우리 밴드 노래를 듣고 매료시킬 수 있는 그런 밴드가 되길 바라요 . 지금 듣고 한 번 검색하시길 ...

-----------------------------------

사용음원

조금다른밴드

너에게로 (AR)

서울 (MR)

무지개 (MR)

러브 투데이 (MR)


한국문화정보원이 창작한 대학로에서 꿈을 노래하다 - 조금 다른 밴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OPEN 공공누리

공감댓글

댓글쓰기 (0 / 140)

전체 0

관련기관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