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가 전하는 지식과 지혜를 분야별로 만나보세요.

여관집 여주인(La locandiera)

  • 작가소개

    카를로 골도니(Carlo Goldoni, 1707~1793)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의사의 아들로 태어나 1723년 베네치아의 파도바와 모데나에서 법률을 배웠다. 1731년에 파도바대학에서 법률학을 마치고, 잠시 베네치아에서 변호사로 개업하면서 초기의 작품을 썼다. 1734년 베로나에서 산 사무엘레극단과 만나 전속작가가 되었다. 처음에는 전통적인 코메디아 델 아르테 풍의 소극(笑劇) <두 주인을 섬기는 하인> 등을 썼다. 그러나 차츰 계몽주의나 몰리에르로 대표되는 프랑스 고전희극의 영향을 받아 즉흥적이며 터무니없는 줄거리의 즉흥희극을 배척하고, 그 당시 풍속의 사실적 묘사와 등장인물의 자연적인 심리 전개를 주체로 하며 가벼운 풍자와 교훈을 담은 시민희극의 확립을 목표로 연극 개량운동을 제창했다. <여관집 여주인>(1753), <카페>(1750), <캄피엘로(Campiello)>(1756) 등의 걸작이 있다. 다작(多作)으로서, 작품이 200편에 가까우며, 1750년~51년에는 16편의 신작을 상연했다. 1762년에 파리 이탈리아 극장의 작가가 되어 프랑스로 이주, 프랑스 왕실의 이탈리아어 교사가 되었으나, 대혁명을 만나 가난에 시달리다가 죽었다. <여관집 여주인>은 1753년 베네치아의 사육제에서 초연되었다. 여인숙의 여주인 밀란돌리나는 미모와 애교로 투숙객을 유혹하여 영업을 번창시킨다. 또한 신분과 재산을 자랑하는 귀족과, 여성을 멸시하는 기사를 유혹하여 사랑의 포로로 만든 뒤 자신은 충실하고 정직한 지배인과 결혼한다. 사나이들에게 올가미를 씌워놓고 우롱하는 냉혹함과 남편을 노예처럼 생각하는 결혼관은 괴테도 분개할 정도였으나, ‘여성은 자연이 이 세상에 만들어 놓은 최상급인 존재로, 그것을 적대시하는 야만스런 남자는 정복되어야 한다’고 자부하는 여주인공의 성격은 오늘날까지도 그 매력을 잃지 않고 있다. 귀족의 허영을 조소하고 시민적 활력을 일으킨 골도니의 초기 대표작이다.

  • 내용

    미란돌리나는 피렌체에서 여관을 운영하고 있다. 타고난 우아함과 재치를 지닌 그녀는 자기가 원하지 않을 때조차도 모든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고객들 가운데 세 명의 남자 손님이 있다. 둘은 여관집 여주인에게 빠져있는 반면, 여자들에겐 어떤 호감도 갖고 있지 않은 냉랭한 리파프라타 기사는 그녀를 거칠게 대한다. 그리고 그녀에 대한 다른 두 사람의 나약함을 조롱한다. 미란돌리나는 이 거칠고 비사교적인 까다로운 기질의 남자를 향해 그녀의 모든 화살을 겨눈다. 그를 사랑하진 않지만, 그의 태도에 울컥 치미는 것을 느낀다. 그래서 조금은 자존심을 위해, 조금은 여자들의 명예를 위해 그를 눌러 이기고 처벌과 굴욕의 고통을 주려고 한다. 그녀는 여자들한테 보이는 그의 태도와 무시에 자신도 같이 동감하는 척하면서 그를 추켜세우기 시작한다. 또 자신도 남자들에 대해 같은 반감을 느끼고 있는 척한다. 그래서 자기를 귀찮게 하는 두 손님을 몹시 싫어한다고 자랑스럽게 내보이는 것이다. 게다가 다른 손님방에는 들어가지 않지만 리파프라타 기사의 방에만은 기꺼이 출입할 것이며, 그와는 우스꽝스럽고 어리석은 짓들로 인해 짜증나는 일이 없을 것이라고 장담한다. 이런 빈틈없는 술책으로 그녀는 기사로부터 호감을 얻어낸다. 기사는 그녀를 칭송하고 신뢰할만한 가치가 있는 여자라고 여기게 되며, 그녀를 드물게 훌륭한 센스를 지닌 여자라고 생각하고 그녀 보기를 즐거워한다. 여관집 여주인은 그녀에게 유리해진 이 순간들을 활용하여 그에 대한 배려를 두 배로 높인다. 이 무뚝뚝한 남자는 감사의 느낌이 들면서 마음을 빼앗기기 시작해, 독특하고 존경할만한 가치가 있어 보이는 이 여자의 친구가 된다. 심지어 그녀를 못 보면 초조해 하며 찾아 나서기까지 한다. 간단히 말해 사랑에 빠져버린 것이다. 미란돌리나는 환희의 절정에 올랐지만 그녀의 복수는 아직 끝난 것이 아니다. 그가 그녀의 발 앞에 무릎 꿇은 모습을 보고 싶어 하며 의도대로 성공을 거둔다. 그를 괴롭히고, 궁지에 몰아넣고, 절망하게 만들고, 그가 보는 앞에서 이미 약혼자로 정해져 있던 남자에게 결혼의 표시로 손을 주며 막이 내린다.

  • 국내공연연보

    1976년 10월 23일~31일 자유 / 쎄실극장 / 최치림 연출 / 공연제목 : 미란 돌리나의 연인들 1993년 11월 13일~26일 국립극단 / 국립극장 / 마르코 베르나르디 연출

  • 예술가

    최치림(崔致林, 1944~ ) 중앙대학교 연극영화과를 졸업하고 뉴욕대학교 공연예술대학원에서 공연학을 전공했다. 1970년대 자유극단에 입단하여 <프로랑스는 어디에>(로벨 또마 작), <가죽버선>(채만식 작), <미란돌리나의 연인들>(원제: 여관집 여주인, 골도니 작), <승부의 종말>(베케트 작) 등을 연출했다. 현 중앙대학교 예술대학원 대학원장, 수원화성국제연극제 조직위원장, 변방연극제 집행위원장 등을 맡고 있다. 저서 및 논문으로는 < A Study on intensity of performance >(뉴욕대학 대학원 공연학과 석사논문, 1984), <스크왓트 극장: 1960년대 이후의 실험극 연구와 관련해서>(중앙대학교 <창론>, 1990)외 다수.

  • 리뷰

    (……) 국립극단은 지난 1986년부터 세계명작무대라는 기획시리즈로 <봐냐 아저씨>, <간계와 사랑>, <검찰관>, <앙드로마끄> 등의 번역극을 수준 높은 제작진과 국립극단의 탄탄한 앙상블 연기로 선사했던 저력을 이번 <여관집 여주인>에서 다시 한번 과시하게 된다. 이번 공연은 곳찌와 함께 이탈리아의 몰리에르 격에 해당하는 골도니의 사후 2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이를 위해 이탈리아 문화원의 주선으로 볼자노 상설극장의 극장장 M. 베르나르디를 연출가로 초청했다. 또한 <여관집 여주인>은 볼자노 상설극장의 공연으로 이번 서울 공연에 앞서 10월 5일부터 12월 1일까지 로마, 토렌토 등 이탈리아 내 14개 도시에서 순회공연 중임으로써 동일 제작진에 의한 공연이 우리나라와 외국에서 동시에 공연되는 진기록을 세우게 됐다. 골도니 작품 중 가장 잘 알려진 희곡인 <여관집 여주인>은 골도니 스스로 “흥미에 예술을 가미시킨 모든 작품들 중 가장 우위를 차지하는 성공작”으로 평가한 작품이며, 여주인공 미란돌리나는 1700년대 여성의 지성, 자주성, 자각을 완벽하게 표현했을 뿐 아니라 시대마다 다른 여성의 특징과 뉘앙스를 지닌 매력 있고 보편성을 지닌 등장인물이다. <여관집 여주인>은 “유혹에 관한 희곡”이며, 동시에 “복수의 희극”이다. 또 미란돌리나는 마치 여성판 돈 지오반니라 할 수 있다. 심리학적 측면에서 볼 때, 돈 지오반니의 여성편력이 여성혐오에서 비롯됐다는 분석이 가능하듯, 미란돌리나의 남성편력은 자신을 거칠게 대하는 남자에 대한 분노로 자존심과 여자의 명예를 위해, 또 남자에게 굴욕과 고통을 주기 위해서 비롯됐기 때문이다. 국립극단은 이번 공연을 위해 회전무대 시설이 없는 국립극장 소극장에 전기모터를 동력으로 한 가설 회전무대를 설치하여 스피디한 장면전환을 꾀하며, 의상, 가면 등도 이탈리아 현지에서 가져온 샘플을 기초로 제작하여 본고장 냄새가 물씬 풍기는 공연이 예상된다. 한편, 국립극단의 <여관집 여주인> 공연소식은 볼자노 상설극장의 이탈리아 공연과 함께 현지에서도 널리 알려져 이번 공연이 한·이 문화교류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1993년 국립극단 공연 팸플릿 중에서

  • 연계정보

    -국립극단
    -한꺼번에 두 주인을(Arlecchino)
  • 관련사이트

    국립극단

관련멀티미디어(전체3건) 이미지3건

관련기관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