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로 건너뛰기 인기검색어로 건너뛰기 콘텐츠로 건너뛰기 footer로 건너뛰기
  1. Home
  2. 문화데이터
  3. 문화산업
  4. 방송

방송

문화데이터 상세
제목 국방부 "일본, 유엔사 전력제공국 참여할 수 없어"
설명 임보라 앵커> 주한미군 사령부가 발간한 올해 문서에 "유엔사가 일본과 전력협력을 지속할 것이다"라는 문구가 포함됐습니다. 우리 국방부는 한반도 유사시 일본이 전력 제공국가가 될 수 없다고 일축했는데요, 정유림 기자입니다. 정유림 기자> "유엔군사령부는 일본과의 지원 및 전력협력을 지속할 것이다" 주한미군사령부가 최근 발간한 문서에서 논란이 된 문구입니다. 현재 유엔사의 전력제공국은 미국과 영국, 호주 등 6.25 전쟁에 전투부대를 파견한 16개 나라로, 한반도에서 다시 전쟁이 발발할 경우 재참전하기로 결의한 나라들입니다. 일본은 여기에서 빠져 있습니다. 만약 일본이 포함될 경우, 유사시 일본 자위대가 한반도에 투입되는 겁니다. 문구를 놓고 논란이 일자 국방부는 한글판 번역본과 영문판의 뜻이 달라 생긴 오해라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이 전력 제공국가가 될 수 없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노재천 / 국방부 부대변인 "일본은 6.25 전쟁 참전국이 아니기 때문에 전력제공국으로 활동할 수 없습니다." 노재천 국방부 부대변인은 "유엔사 전력 제공국은 한반도 전쟁 재발 시 재참전을 결의한 전투부대 파견 16개국"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유엔사 참모로서의 일본의 참여도 논의된 바 없고, 검토한 바도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유엔군사령부도 어젯밤 보도자료를 내고, 잘못된 내용이라고 못박았습니다. 일본을 전력 제공국으로 제안하지 않았고 일본도 이를 요청하지 않았다며, 모든 면에서 대한민국 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국방부는 미국이 최근 한국 측과 협의 없이 독일군 연락 장교의 유엔사 파견을 추진한 것과 관련해서는 이번 사안이 우리 정부와의 사전 협의나 동의 없이 취해진 조치로서 당사국으로서 수용할 수 없음을 독일 측에 강력 제기
썸네일 국방부 "일본, 유엔사 전력제공국 참여할 수 없어"
연계 기관명 한국정책방송원
등록일 2019-07-12 00:00
분류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재생시간 02

문화데이터 0

문화데이터
No 제목 내용
해당 게시물이 없습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