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로 건너뛰기 인기검색어로 건너뛰기 콘텐츠로 건너뛰기 footer로 건너뛰기
  1. Home
  2. 문화데이터
  3. 정책지원
  4. 정책

정책

문화데이터 상세
제목 오늘도 기꺼이 딸의 보초를 서며
내용 나는 아들과 딸을 다 키웠다. 둘 다 성인이 되었다. 나와 같은 부모는 무슨 걱정이 다른지를 알 것이다. 가장 다른 건 귀가 시간에 대한 ‘성차별적’ 적용이다. 아들은 자정이 넘어 문자 한 통 없어도 별 걱정을 안 한다. 딸은 다르다. 자정이 가까워지면 나도 아내도 안절부절하기 시작한다. 문자에 한동안 답이 없으면 별의별 걱정이 들기 시작하고 전화통에 불이 난다. 다행히 연락이 되어도 끝나는 게 아니다.
연계 기관명 문화체육관광부 정책브리핑
소제목 한기봉 국민대 초빙교수/언론중재위원
작성일 2016-05-30 00:00

문화데이터 0

문화데이터
No 제목 내용
해당 게시물이 없습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