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사이트맵

국내외 문화영상

국내.외 문화PD가 제작한 쉽고 재미있는 문화영상을 즐겨보세요.

인천, 예술이 묻다 - 인천 중구편-

제작
이슬기
재생시간
4분 22초
등록일
2017-10-31
조회수
310
자막보기

인천 예술이 묻다 . - 인천 중구 편-


서울 중심의 예술문화로 모여드는 현상은 인천을 불모지로 만들었다.

다시 인천에 예술을 꽃피우기 위해서 인천 중구에 여러 사람들과 지원이 시작되고 있다 .

차이나타운과 드라마 촬영지로만 유명한 곳에서 예술의 시작지점이 될 중구 .

인천에 예술이라는 꽃일 피우기 위해서 어떤 공간 들이 있는지 알아보자 .


제목 : 인천 예술이 묻다 - 인천 중구편


나레이션 : 인구 300만의 도시 인천. 특히 중구는 여러곳들이 혼재된 곳이다. 항구가 있어 아직 산업기반들이 남아 있다. 그 옆에는 오래된 건물들이 유지 복원되고 있다. 그 안에 역사가 남아 있다. 관광지와 드라마 촬영지로 유명하지만, 오히려 지금은 예술이 꿈틀되고 있다.


자막 : 책에서만 읽던 근대문학 / 직접 몸으로 보고 느끼는 / 예술을 배우는 공간

한국근대 문학관

한국 문학관은 일제강점기에 건립된 창고 건축물로, 2년여의 공사를 거쳐 전시 교육 행사 등 인문학을 배울 수 있는 공간으로 태어났다

현재 상설전시는 <한권의 잡지로 편집된 한국 근대문학>이 열리고 있고, 기획전시로 <근현대 베스트 셀러 특별전>이 진행된다


구도심 재생사업으로 / 개항기 근대 건축물 및 /인근 건물을 매입하여 / 조성한 복합 예술 공간

인천 아트 플랫폼(예술 복합 공간)

인천아트플랫폼이 위치한 인천 중구 해안동 일대는 1883년 개항 이후 건축물이 잘 보존된 구역으로

근대건축기술 및 역사적 기록을 지니고 건축조형적 가치를 인정받고 있는 곳이다 . 근대 개항기 건물 및 1930~40년대에 건설된 건축물을 리모델링하여 창작스튜디오, 공방, 전시장 등 총 13개 동의 규모로 조성되었다. ()인천문화재단이 운영하는 레지던시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와 연구자들이 창작과 연구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새로운 예술 창작의 시작점 역할을 담당해나가고자 합니다.


상가와 아파트 사이. 사람 한명 지나갈 골목. 50년 전에 지어져 10년간 방치 되던 여관이 건축재생 전문가와 인디레이블이 예술을 꽃 피우기 위해 만든 공간 인천여관x루비살롱 (예술을 만드는 공간)


나레이션 : 대표님은 북성동이라고 차이나타운쪽에 살고 있거든요. 친구들과 함께 계시다가 정말 우연하가 이 골목길로 들어왔는데. 그때 이 버려진 여관을 발견했다고 해요. 저는 매니저로 일하고 있는 원종은 입니다. 저희는 모토가 있어요. 모두의 쉼터, 모두의 응접실이라는 모토를 가지고 있습니다. 1층은 카페로 이용하고 있고요. 2층 부터는 실제 여관이였던 방 한곳 한곳이 전시장이 되서 다양한 전시 기획을 할 예정이고, 3층에서는 야외테라스와 같이 팟캐스트를 운영중이에요. 저희 배영수 선샘님의 음악 팟캐스트도 있고 여행 팟캐스트도 있고. 또 나아가서는 옥상에서 상영회에도 할 준비 중입니다.


자막 : 인천, 예술이라는 꽃을 피우려고 합니다. 당신의 관심과 응원이 예술을 위한 햇볕입니다.


댓글쓰기
댓글쓰기

0/1500

탑으로 이동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

이벤트에 참여하시려면 로그인하셔야 합니다.
이동하시겠습니까?

이벤트 페이지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