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사이트맵

국내외 문화영상

국내.외 문화PD가 제작한 쉽고 재미있는 문화영상을 즐겨보세요.

[주워싱턴한국문화원] 미디어 아트 전시 "보이거나 보여지거나(Seen vs Shown)"

제작
김혜빈
재생시간
3분 6초
등록일
2017-03-13
조회수
616
자막보기

미디어 아트 전시 "보이거나 보여지거나(Seen vs Shown)" 영상

 

-------------------------- 대  본 --------------------------

[내레이션]

워싱턴 한국문화원은 11월 3일부터 11월 30일까지 ‘보이거나 보여지거나’라는 주제로 미디어 아트 전시회를 개최합니다. 이번 전시에는 한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김재욱, 김호성, 장지연 등 3인의 청년작가들이 참여해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시점의 경계를 오가며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존재하는 인간의 정체성, 감수성, 익명성에 대한 작품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자막]

저의 작업은 ‘움직이는 조각’을 통해 그 안에 담겨있을 내러티브를 풀어내는 작업입니다.
로댕의 칼레의 시민, 미켈란젤로의 피에타, 존 콜리어의 레이디 고디바와 같이 과거 유명 조각이나 회화를 오마주하여 이야기를 풀어냅니다.

움직이는 조각을 통해 저와 저의 관객이 현재와 과거를 시간여행 하며 용기, 믿음, 희생, 사랑, 연민과 같이 익숙하다고 단정 지어 놓치게 되는 감정들을 끌어내고 잠재워져 있던 감정을 숨 쉬고, 느끼며, 소통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작업하고 있습니다.
작업 방법은 과거 조각이나 이미지를 차용해 3D로 다시 모델링하고 한 프레임 한 프레임 그 위에 이야기를 담아내어 ‘움직이는 조각’을 만들어냅니다.


[자막]

(전시가) 정말 좋았어요.

서양의 사랑, 가치와 동양의 발전된 기술이 작품 속에 결합되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현재 한국에서는 이렇게 서양 문화와 동양 문화의 믹스매치가 이뤄지고 있는 것 같아요.

다른 두 문화가 굉장히 조화롭게 매치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내레이션]

김재욱 작가는 다양한 미디어 아트를 통해 관계와 휴머니즘을 시각화하고 있습니다. 그는 인간으로서 겪게 되는 경험들이 모든 국가, 문화, 세대에 걸쳐 궁극적으로는 표준화되어 있다고 주장합니다.. 그의 작품은 모션 그래픽, 미디어 오브제 설치, 비디오 콜라주 등 다양한 뉴미디어 기법을 활용하고 있습니다. 그는 실험적인 방법들을 통해 수많은 집단 속에 존재하는 인간의 본질적인 정체성을 연구합니다.

김호성 작가는 구글(Google)의 ‘거리뷰’ 기능을 이용해 뉴욕의 거리를 거닐며 이미지들을 포착했습니다. 물론 사진 속 사람들은 실제로 존재하지만, 김호성 작가의 작품 속 그들은 가상 현실 속의 인물에 불과합니다. 현실과 가상의 경계가 점점 옅어지고 시공간이 확장되면서 현실 속 개인들은 점점 더 고립됩니다. 김호성 작가는 디지털 세상은 이진법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우리의 삶은 점점 모호해지고 있다고 말합니다.

‘보이거나 보여지거나' 전시는 11월 30일까지 워싱턴 문화원에서 개최될 예정이오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댓글쓰기
댓글쓰기

0/1500

탑으로 이동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

이벤트에 참여하시려면 로그인하셔야 합니다.
이동하시겠습니까?

이벤트 페이지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