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사이트맵

국내외 문화영상

국내.외 문화PD가 제작한 쉽고 재미있는 문화영상을 즐겨보세요.

[문화직업30] 기상캐스터 편

제작
관리자
재생시간
6분 37초
등록일
2016-11-09
조회수
4987
자막보기

 

문화직업30 기상캐스터 편

김민아 / JTBC 기상캐스터

 

영상의 원활한 이해를 돕기 위해 자막을 포함한 대본을 제공합니다.

 

질문> 기상캐스터에 대하여

 

인터뷰>

안녕하세요. 기상캐스터 김민아입니다.

기상캐스터는요 공식적인 날씨정보를 토대로 그날 그날의 기상상황, 앞으로의 예보, 기상 예보를 시청자들에게 전달하는 역할을 하는 직업입니다. 그래서 수치적으로 제공되는 단순한 사실을 시청자 여러분께 조금 더 알기 쉽게 전해드리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제가 처음 출근을 하면요. 일단 기사를 먼저 씁니다. 그날 그날, 기상청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토대로 1분에서 130초 정도의 기사를 작성하고, 그 다음에 저희 방송할 때, 옆에 나오는 지도라던가 날씨, 기온같은 부분들을 저희가 직접 그려서 의뢰를 해요. 문자그래픽팀, CG팀 등의 명칭으로 부르는데 그런 팀들에게 의뢰를 하면 저희가 그렸던 부분을 멋있게 그래픽으로 만들어주세요. 그래서 정리를 하자면 날씨 정보를 보고, 그것을 토대로 기사를 쓰고 CG를 작성하고, 마지막에 방송에 나가는 것까지 전반적인 기상캐스터의 업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질문> 기상캐스터의 미래가능성

 

인터뷰>

요즘 그런 말들 많이 하잖아요. 컴퓨터로 충분히 날씨를 볼 수 있는데, 요즘 접근성도 너무 쉬워졌고, 굳이 기상캐스터가 예보를 하는 것이 왜 필요하냐. 앞으로 없어질 직업아니냐. 이런 얘기들을 하는데, 사실 컴퓨터가 해줄 수 있는 부분과 사람이 사람의 시선으로 날씨를 바라봤을 때 느낄 수 있는 부분은 많이 다르다고 생각을 하거든요. 똑같이 오늘 18도입니다, 19도입니다. 하는 기온이 단순히 수치로는 얼마든지 전달할 수 있지만 과연 그 기온이 우리에게 어떻게 느껴지는지 쌀쌀한지 선선한지 아니면 쌀쌀하기는 하지만 습도가 조금 높아서 다르게 느껴진다는지, 그런 부분은 또 사람만이 전달해줄 수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하거든요 그래서 분명히 기상캐스터가 조금 더 사람 친화적으로 조금 더 따뜻한 시선으로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

그래서 그런 부분에 있어서 기상캐스터가 앞으로 충분히 가능성 있는 직업이라고 생각합니다.

질문> 기상캐스터의 마음가짐

 

인터뷰>

제가 이 일을 하면서 느낀건데요.이 일은 기본적으로 사람에 대해서 관심을 가지고 따뜻한 마음을 가지고 있지 않으면 힘들겠구나 라는 생각을 많이 했어요. 특히 요즘에 많이 하고 있는데 똑같은 정보를 가지고도 이게 과연 노약자 분들이나 어린아이들, 산간에 사시는 분들, 바다에 계시는 분들 이런 분들에게 어떤 영향을 끼칠지에 대해서 깊이 고민하지 않으면 정말 단순히 읊어 주는 날씨 기계정도 밖에 되지 않겠구나 라는 생각을 많이 하거든요. 그래서 기본적으로 정보를 처리한다는 능력이라든가 그런 것도 중요하지만 사람에 대한 관심이 정말 필요한 일이 아닌가 어차피 날씨는 사람과 뗄레야 뗄수 없는 일이잖아요? 우리 주변에 항상 공기처럼 있는 것이기 때문에 사람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고 사람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들이 기상캐스터를 하면 좋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요즘 하고 있습니다.

질문> 기상캐스터가 되려면

 

인터뷰>

제가 예전에 면접에서 받은 질문인데요. 기상캐스터한테 가장 필요한 자질이 뭐라고 생각하냐고 했을 때, 제가 말한게 암기력이었거든요. 물론 앞에 대본이 있기도 하지만 어떤 상황이 생길지 모르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본인이 쓴 기사에 대해서 정확히 숙지를 하고 돌발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이 필요하고요. 제일 중요한 것은 정보를 처리하는 능력이라고 생각해요. 기상청에서 저희에게 제공하는 정보들이 굉장히 방대하거든요. 그래서 그 정보들을 필요한 부분을 쏙쏙 골라서 정보를 처리하는 능력? 그리고 일단 방송을 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발음이나 발성 정말 중요하지만, 저도 아직 많이 부족하기 때문에 정말 기본으로 가장 가져가야되는 능력이라고 생각하시고 항상 소홀히 하지 않고 꾸준히 노력하는 자세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질문> 기상캐스터 김민아의 꿈

 

인터뷰>

일단 저는 기상캐스터를 굉장히 오래하고 싶고요. 오래하고 싶은데 날씨 예보 외에 다른 것을 욕심을 내자면 저는 날씨 라디오를 한 번 해보고 싶어요. 그래서 날씨와 관련된 여러 사연들이라든가 음악들, 날씨와 관련된 책도 소개하고, 오늘 이런 날씨에는 어떤 옷차림이 어울리고 그런 부분을 조금 더 라디오는 아무래도 시간도 길고 하니까 더 자세하게 풀어낼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사실 1분에서 130초라는 시간동안 못하는 이야기들이 굉장히 많거든요. 그래서 만약에 기회가 된다면 날씨라디오로 해서 처음부터 끝까지 날씨로 채우는 방송을 한 번 해보고 싶습니다.

 

질문> 기상캐스터를 꿈꾸는 사람들에게

 

인터뷰>

기상캐스터라는 직업을 제가 누군가에게 소개한다는게 조금 어렵네요. 인터뷰를 해보니까 저도 제 직업에 대해서 뒤돌아보게 되고 제가 가졌던 마음가짐에 대해서 다시 한 번 돌아보게 되서 정말 좋았구요. 또 이 직업을 꿈꾸는 많은 분들 평소에 날씨에 관심 많이 가지시구요. 기사도 직접 써야되는 만큼 기사 쓰는 연습도 많이 하시고 발성, 발음 항상 유의하시고 이런 부분들은 정말 스킬에 대한 부분이고 항상 날씨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주변이 변해가는 모습 자연이 변화하는 모습 항상 관심가지고 따뜻하게 지켜보는 사람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

 

< 직업안내 > 기상캐스터가 되려면?

교육/자격/훈련 _전공에 제한은 없으나 국어국문학과, 신문방송학과 등을 전공하면 지식적인 측면에서 기본기를 쌓을 수 있어 도움이 된다.

표준어 구사, 발성, 호흡 등 방송내용 전달에 필요한 기본적인 능력을 갖추어야 하며 관련자격증으로는 기상예보기술사, 기상기사, 기상감정기사 등이 있다.

(워크넷 www.work.go.kr 한국직업정보시스템)

 


 

 

관련태그 문화직업30
댓글쓰기
댓글쓰기

0/1500

탑으로 이동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

이벤트에 참여하시려면 로그인하셔야 합니다.
이동하시겠습니까?

이벤트 페이지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