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사이트맵

국내외 문화영상

국내.외 문화PD가 제작한 쉽고 재미있는 문화영상을 즐겨보세요.

[한국문화100] 흙, 불, 사람의 조화, 천하제일 비색 고려청자

제작
관리자
재생시간
10분 49초
등록일
2015-10-21
조회수
12826
자막보기
[100대 민족문화상징 선정 사유]
-고려시대 만들어진 한국의 대표적 자기           

“고려비색은 하늘아래 가장 아름다운 빛으로 다른 곳에서는 따라하려 해도 도저히 할 수 없는 천하제일이다.” 
비색은 자기 문화를 처음 꽃피운 중국에서 청자를 가리키는 말이었다. 특히 고려비색은 청자의 색이 맑고 투명해서 마치 은은한 비취 옥빛 같다고 칭송하며 고려청자에 따로 붙은 이름이다.
1000년 전, 고려 도공들은 그 누구도 넘보지 못할 가장 진귀한 보물을 만들어 냈다.
시대를 앞선 독보적 기술과 독창성, 그리고 최고의 하나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장인의 집념이 탄생시킨 걸작, 우리는 그것을 이 시대 최고의 명품이라고 말하는데 주저하지 않는다.
우리 문화의 우수성과 독창성을 대표하는 고려청자.
12세기경 고려청자는 단순한 장식에서 벗어나 서정적 문양 표현과 함께 새로운 장식기법인 청자 상감으로 발전시키며 독창적인 조형의 꽃을 피웠다.   
상감기법은 도자기나 금속 등의 표면에 무늬를 파고 그 안에 금과 은, 흙 등을 넣어 채우는 장식기법으로 세계 최초로 고려청자에 상감기법이 사용되었다.
그리고 향로나 정병과 같은 금속공예품에도 은입사 상감기법을 사용하는 등 뛰어난 기술을 발휘하며 현재까지 사용되고 있다.
고려청자는 말고 투명한 비색과 함께 유려한 선의 흐름, 생동감 넘치는 회화적인 문양을 특징으로 하고 있어 중국 청자와는 다른 독자적인 미의 세계를 이룬다.
이처럼 천년의 세월이 지나도 아름다운 고운 결과 푸른빛은 도공의 시간과 정성, 인내가 모두 하나로 통해야 얻어지는 험난한 과정의 결과물인 것이다.                      
댓글쓰기
댓글쓰기

0/1500

탑으로 이동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

이벤트에 참여하시려면 로그인하셔야 합니다.
이동하시겠습니까?

이벤트 페이지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