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사이트맵

국내외 문화영상

국내.외 문화PD가 제작한 쉽고 재미있는 문화영상을 즐겨보세요.

[한국문화100]신과 인간의 만남 굿

제작
관리자
재생시간
7분 59초
등록일
2015-10-20
조회수
8360
자막보기
신과 인간이 만나는 소통의 장이자 제의인 굿의 가치를 재조명해본다. 
 
제목 : 신과 인간의 만남 굿
 
자막>
판소리, 살풀이춤과 같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문화유산의 뿌리는 남도 시나위 굿판이다. 이처럼 우리나라의 민속 문화 뿌리를 캐다보면, 무교로 연결되는 것이 적지 않다.
-최준식 /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
 
전통의 원형을 탁월하게 유지하여 유네스코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강릉단오제의 강릉단오굿을 통해 굿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자막>
강원도 강릉시 강릉단오제
 
인터뷰>
양종승 / 샤머니즘박물관장
q. 신과 무당 대해 알려주세요.
신은 영의 존재입니다. 영은 무형적 존재입니다. 우리가 침범할 수 없고 다가갈 수 없는 존재입니다. 그런데 우리 삶 속에 늘 함께하고 있는 그런 존재입니다. 이 영을 다룰 수 있는 존재가 바로 만신입니다. 우리가 흔히 이야기 하는 무당입니다.
q. 굿의 의미를 알려주세요.
굿은 영의 세계를 기반으로 한 영을 다루는 무당에 의해서 이루어지는 악과 무의 총체적인 행위를 이야기 하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굿을 통해서 무엇을 얻느냐 했을 때에는 우리의 슬픔, 아픔을 기쁨과 한으로 전환해주는 것이 굿이고 꼬였던 것을 풀어주는 것이 굿입니다. 달리 이야기하면 우리 삶 속에서 아주 속성적인 측면을 성성적인 측면으로 바꾸려는 것이 바로 굿이고 이것을 주도하는 것이 만신이고 또 이것을 우리문화가 우리역사가 지금까지 함께 해왔었고 이것을 기반으로 우리 한민족의 정서, 사상, 철학이 지금까지 존재하고 있는 것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중요무형문화재 제13호 강릉단오굿이수자 신희라
q. 무당에게 굿이란?
굿은 저 같은 경우도 굿을 잘 모를 때는 무서운 것 그리고 가까이가면 안되는 것이라고 생각을 했는데요. 일제강점기나 70년대에 미신타파정책으로 (민속신앙을)소멸시키려고 했던 것 때문에 사람들에게 일반적으로 다가가지 못한 것은 아닌가하고 생각하는데 지금은 그때에 비해 우리 것에 대해서 굉장히 소중하게 생각하는 사람도 많고 이어가야 된다는 것도 많이 알고 있고 우리 뼛속부터 옛날부터 내려왔던 신앙이기 때문에 다른 곳에서 어떤 신앙, 어떤 종교가 들어오든지 꿋꿋이 지켜오고 있었거든요. 굿은 없어지지 않을 우리의 우리민족의 기본, 근본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q. 굿에서 무당의 역할은?
굿에서 무당의 역할은 사람들의 마음을 안정시키고, 마음이 편해야 모든 것들이 다 편하다고 하잖아요.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것, 즐길 수 있게 해주는 것, 신을 기쁘게 해줌으로써 그 신이 굿을 즐기는 사람들의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고 굿을 보는 사람들도 좀 더 편안한 마음을 가질 수 있고 즐거운 마음을 가지면서 만사형통을 바라는 의미로 그런 것들이 행하여지는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인터뷰>
중요무형문화재 제13호 강릉단오굿이수자 임선미
q. 굿을 배오는 사람에게 굿이란?
아무래도 옛날 생각이 많이 있는 것 같아요. 무섭다거나 이상한 사람들이라거나 이런 생각이 많으신 것 같아요. 저 같은 경우에는 제가 처음에 굿을 시작한다고 했을 때 주변 사람들이 너 무당이야?’ 라고 물어봤었거든요. 저는 그때 무당이라고 이야기 했어요. 나는 무당이고 우리나라 문화를 전파하는 사람이라고 계속 주변 분들에게 설명을 했던 것 같아요. 지금은 오히려 주변 분들이 굿당에 찾아오시고 응원해 주시고 제가 하는 일을 좋게 바라봐 주시고 시선이 지금은 저로 인해서 제 주변 분들이 많이 변한 것 같아서 그런 점은 좋은 점인 것 같아요.
q. 무당으로 굿을 할 때의 느낌은?
강릉 시민들이 오셔서 소지 한 장을 올리면서 가족들의 안녕과 기원을 하시는 것을 보면 이런 느낌이라고 말할 수 없는 복잡한 감정들이 말이 들어요. 여러 가지 감정들이 들거든요. 뭐라고 설명을 해야 하나, 정말 제 진심을 담아서 저도 신께 이 모든 분들이 잘 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빌고 있습니다.
 
자막>
다양한 민속 문화가 담겨있는 굿은 미신이 아니라 우리 문화의 보고입니다. 앞으로도 굿이 가진 진정한 의미와 예술적인 면을 더욱 살려서 지켜 나가야 할 것입니다.
댓글쓰기
댓글쓰기

0/1500

탑으로 이동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

이벤트에 참여하시려면 로그인하셔야 합니다.
이동하시겠습니까?

이벤트 페이지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