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로 건너뛰기 인기검색어로 건너뛰기 콘텐츠로 건너뛰기 footer로 건너뛰기
  1. Home
  2. 문화데이터
  3. 관광
  4. 관광지

관광지

문화데이터 상세
제목 키조개, 석화, 매생이... 장흥에서 ‘골라먹는 재미’
설명 전남 장흥에 가면 골라 먹는 재미가 있다. 키조개, 석화(굴), 매생이 등 바다 별미가 푸짐하게 쏟아진다. ‘장흥’하면 먼저 명함을 내미는 게 키조개다. 안양면 수문항 일대는 키조개의 산지로 알려진 곳이다. 어른 얼굴 크기의 키조개는 회로 먹고, 살짝 데쳐 먹고, 탕으로 먹는다. 키조개와 함께 한우, 표고버섯이 궁합을 이룬 장흥삼합은 이곳 명소인 정남진장흥토요시장에서 맛볼수 있는 주요 메뉴다. 장흥의 겨울 포구를 빛내는 조연은 석화(굴)와 매생이다. 남포 일대가 자연산 굴로 명성이 높고, 죽청 해변에는 양식 굴구이 집들이 늘어서 있다. 웰빙음식의 반열에 오른 매생이국은 속풀이에도 안성맞춤이다. 장흥 앞바다 득량만의 풍요로운 갯벌은 바다 먹을거리를 잉태하는 훌륭한 자양분이 됐다. 토요시장 낙지국밥 역시 장흥의 숨은 별미다. 장흥에서는 보림사, 정남진천문과학관 등을 두루 둘러보면 좋다.
썸네일 키조개, 석화, 매생이... 장흥에서 ‘골라먹는 재미’
연계 기관명 문화체육관광부
등록일 2015-11-30 17:44
지역명 전라남도 장흥군 전남 장흥군 안양면 수문항 등
참조사항 장흥군청 문화관광과 061)860-0224

문화데이터 478

문화데이터
No 제목 내용
478 메타세쿼이아 숲에서 휴식, 대전 장태산자연휴양림 대전광역시(이하 대전시)는 교통의 중심지이자 과학의 메카지만, 조금 눈을 돌리면 둘레산길, 호반길 등 자연 여행지가 가득하다. 서구 장안로에 자리한 장태산자연휴양림은 대전을 대표하는 자연 관광지. 휴양림 전체 면적 약 82ha 중 20여 ha가 메타세쿼이아 숲이다. 덕분에 숲으로 들어서면 나무 장벽을 두른 듯 서늘한... 바로가기
477 바다와 운하, 도심 속 낭만 가득한 포항 파도가 출렁이고 낭만이 넘실거린다. 동남아시아 어느 해변 이야기가 아니다. 우리나라 도심에도 얼마든지 빛나는 곳이 있다. 경북 포항은 자연과 문화를 품은 도시다. 반짝이는 모래밭과 화려한 야경을 뽐내는 영일대해수욕장이 있다. 크루즈를 타고 낭만 가득한 운하를 유유히 누비는 기분도 특별하다. 내륙으로 들어가면... 바로가기
476 무등산 자락에서 즐기는 선비의 풍류와 자연, 환벽당과 풍암정 담양군 남면과 광주광역시 북구의 경계가 되는 증암천에는 식영정, 소쇄원 등 담양의 누정과 여기에 쌍벽을 이루는 환벽당과 취가정이 있다. 환벽당에서는 주말마다 풍류의 장이 펼쳐진다. 녹음이 짙은 정원을 내려다보며 차향을 나누고, 판소리와 대금 연주 등 전통 공연이 펼쳐진다. 8월 20일부터 환벽당, 소쇄원, 식영정... 바로가기
475 연꽃마을의 여름 전원생활, 청주 청원연꽃마을 청주시는 청원군과 통합하면서 한층 매력적인 여행지로 거듭났다. 덕분에 도심을 연계한 시골살이 여행도 가능하다. 청원연꽃마을은 청주 시내에서 12~15km 거리다. 지난 2001년 연꽃을 심으며 새롭게 변모, 농촌 체험 마을로 승승장구하고 있다. 옛 논과 저수지에 조성한 연밭을 중심으로 연잎칼국수나 연잎밥 체험, 전통... 바로가기
474 박물관·전시관 돌아보면 하루해가 짧아요, 목포 갓바위 지구 목포 갓바위 지구는 다양한 박물관과 전시관이 모인 곳. 아이를 동반한 가족 여행객이라면 편하고 알찬 여행을 즐길 수 있다. 갓 쓴 선비를 닮은 바위 두 개가 나란한 갓바위부터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해양유물전시관, 목포자연사박물관, 목포문학관, 남농기념관 등을 돌아보면 하루해가 짧다. 해양유물전시관은 1975년... 바로가기
473 무더위를 식히는 도심 속 피서지, 케이스타일허브&이색서점 지난 4월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 문을 연 케이스타일허브(K-Style Hub)는 한국적인 멋과 맛을 체험하는 이색 피서지다. 여러 가지 전시와 체험 시설을 즐기며 무더위를 잊기 좋다. 2층은 최첨단 기술을 접목한 관광안내센터와 한류 스타 디지털 체험 시설이 자리한다. 3층은 한식전시관, 4층은 전통차와 음료, 다과를... 바로가기
472 도심 한복판에서 만나는 초록 세상, 울산 태화강 십리대숲 하늘을 찌를 듯이 쭉쭉 뻗은 대나무가 무성한 숲을 이뤘다. 한여름 불볕더위가 아무리 기세등등해도 대숲에 들어서면 금세 서늘한 기운이 몸을 감싼다. 울산 시민이 사랑하는 도심 속 쉼터 ‘태화강 십리대숲’은 가족, 친구와 산책하거나 홀로 사색을 즐기기 좋은 공간이다. 대숲은 음이온이 풍부해 머리를 맑게 하고... 바로가기
471 자그마한 해변에 재미 한가득, 태안 어은돌 충남 태안 어은돌에는 특별한 것이 있다. 자그마한 어촌의 편안함, 갯벌이 주는 재미, 자연이 안겨주는 아름다운 풍광이다. 갯벌에서 조개를 잡고 가족과 웃음을 나누다 보면 세상을 바라보는 속도가 느려진다. 밀물과 썰물 때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안면암, 안면송의 에너지를 느낄 수 있는 안면도자연휴양림, 시인의... 바로가기
470 여자만 너른 갯벌을 끌어안은 소박한 어촌, 여수 섬달천 수시 소라면에 달천마을이 둘이다. 하나는 육지에 있어 육달천, 다른 하나는 섬에 있어 섬달천이라 불린다. 두 마을 사이에 연륙교가 놓여 섬달천이 섬이 아닌 지 오래되었다. 하지만 소박하고 고즈넉한 어촌 풍경은 여전하다. 섬달천 주민에게 마을 앞뒤로 마당처럼 펼쳐진 갯벌이 선사하는 꼬막, 바지락, 굴은 큰... 바로가기
469 관동팔경길 따라 울진 바다가 들려주는 이야기 울진은 삼림욕과 해수욕, 온천욕이 가능한 천혜의 고장이다. 지리적으로 수도권에서 멀고, 덕분에 원시적 자연이 오롯이 살아 있다. 망양정에서 월송정까지 이어지는 관동팔경길(25km)은 울진의 해변을 대표한다. 옛이야기 가득한 정자, 정감 어린 포구, 솔숲 시원한 해변이 어우러진다. 망양정은 왕피천과 바다가 만나는... 바로가기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