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이 써진 백자접시

깨진 부분을 복원해 완형의 백자접시로 만들어 주방용품으로 활용하였다. 백자의 빛깔에 집중하였는데 접시는 지금도 자주 사용하는 용기이므로 음식과의 어울림이 자연스럽다. 또한 백자접시는 음식을 돋보이게 만드는 실용성이 강조된 그릇이다.


- 이용 신청 및 문의 : 한국문화정보원 빅데이터팀 02-3153-28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