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남'이 써진 백자접시

바닥이 넓고 납작한 백자 접시를 활용하여 전통의 멋이 느껴지는 식기를 제작할 수 있다. 푸른빛이 도는 투명한 자연의 빛깔은 부담스럽지 않은 단아함을 준다. 또한 평평한 바닥면에서 살짝 꺾여 벌어져 올라가는 접시 모양에서 단조롭지 않은 특별함을 느낄 수 있다.


- 이용 신청 및 문의 : 한국문화정보원 빅데이터팀 02-3153-28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