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꽃무늬 수막새, 암막새

구슬문과 연꽃문이 새겨진 수막새를 활용하여 다식판이나 월병판을 제작할 수 있다. 연꽃은 본래 불교와 관련이 깊으나 중국으로 유입되고 시간이 흐르면서 빛의 상징이며 생명의 근원으로 여겨졌다. 무늬가 가진 언어적 의미를 이해하면서 제품에 활용한다면 메시지를 전달하고 이야기가 담긴 제품을 제작할 수 있을 것이다.


- 이용 신청 및 문의 : 한국문화정보원 빅데이터팀 02-3153-28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