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제 화살촉

철제 무기는 당시 최고 지배층의 권력과 권위를 상징하는 것으로 용담동 무덤의 주인공이 수장급의 지배층이었음을 말해준다. 또한 철이 생산되지 않는 제주에서 철제 유물이 발견됨으로써 주변국과의 해상무역이 활발하게 이루어졌음을 알 수 있다. 철제 화살촉을 교육 자료로 활용하여 제주도의 고대사와 교역활동을 보다 쉽게 이해하도록 돕는다.


- 이용 신청 및 문의 : 한국문화정보원 빅데이터팀 02-3153-2878